<임시정부 수립 80돌>”臨政 지원” 蔣介石 친필문서 첫 공개

입력 : ㅣ 수정 : 1970-01-01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시정부수립 80주년을 맞아 임정과 광복군을 지원한 중국정부의 장제스(蔣介石) 총통이 친필서명한 문서가 12일 국내 처음으로 공개됐다.

백범전집편찬위원회(위원장 尹炳奭·인하대 명예교수)는 지난 3월 대만에서 입수한 백범 김구(金九)선생 관련 문건 가운데 장총통이 친필서명한 문건 5건을 비롯해 임정의 김구 주석이 장총통에게 보낸 편지,임정요인들의 환국때 중국정부가 경비·교통편을 지원한 문건 등 임시정부·광복군관련 문건 20여 건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문건 가운데 장총통이 친필서명한 문건은 1945∼46년 전후중국정부가 임정과 광복군의 경비지원과 관련한 것.결재란에는 장총통의 본명인 ‘중정(中正)’이라는 서명과 그 앞에 중국말로 ‘(품신한)그대로 허가한다’는 의미의 ‘조준(照准)’이라는 결재내용이 선명히 나와있다.

문건에 따르면,중국 국민당의 우티에청(吳鐵城)비서장이 임시정부 지원금을 매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증액할 것을 품신한데 대해 장총통이“그대로 (이행)하고 군정부(軍政部)를 통해 지급하라”고 지시(44.8.19)했다. 또 45년 3월 6일 결재한 문건에는 광복군의 군사비를 중국정부가(임시정부를 거치지 않고)직접 광복군에 지급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밖에도 이번에 공개한 문서 가운데는 김구 주석이 장총통에게 보낸 감사편지(44.6.21)와 중국정부가 임정 요인들의 환국을 지원하기 위해 비행기 한대와 경비지원을 결정한 문서(45.10.15) 등도 포함돼 있다. 독립운동가 김홍일(金弘壹·전광복회장)장군의 자제로 해방 전 중국군 군사위원회(위원장 장제스)에서 문서장교를 지낸 김용재(金勇哉·72)씨는 “결재란의 ‘중정’은장총통의 친필서명임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백범의 차남으로 3공시절 대만 대사를 지낸 김신(金信·77) 전교통부장관은 “임정시절 장총통의 친필문서는 처음 접한다”며 감격해했다.한시준(韓詩俊) 단국대 교수는 “장총통이 임정과 광복군의 경비지원을 결재한 친필문서가 국내에 입수된 것은 처음”이라며 “임시정부와 한국광복군 연구에 귀중한 자료”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 문건은 백범전집편찬위원회 해외자료수집위원인 후천훼이(胡春惠)대만 국립정치대학 교수가 장총통 개인자료철에서 입수,편찬위에 제공한 것으로 금년 6월 발간예정인 ‘백범전집’에 전문 수록될 예정이다.
1999-04-1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