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심리 자극·비속어 남발‘순풍산부인과’ 경고조치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위원회는 3일 연예오락심의위원회를 열어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 대해 경고조치를 내렸다.또 SBS 주말드라마 ‘흐린 날에 쓴 편지’,KBS미니시리즈 ‘천사의 키스’에 대해서는 주의조치했다. ‘순풍산부인과’는 미술교육시간에 그림과 조소의 주제를 ‘화투’와 ‘똥’으로 정해 도박심리를 자극하고 비속한 언어를 남발해 경고를 받았다.‘흐린날에 쓴 편지’의 경우 어린이에게 담배 심부름을 시켜 담배를 사오는 장면을 방송함으로써 위법행위를 고무·조장한 점이,‘천사의 키스’는 주정뱅이 천사와 깡패간의 지나친 폭력행위 묘사가 제재사유로 지적됐다. 한편 위원회는 최근 연예오락프로그램에 사생활 및 인권침해의 우려가 있는 몰래카메라를 사용하는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각 방송사에 이를 자제하도록 권고했다.위원회는 권고사항에서 연예오락프로의 몰래카메라,몰래전화 남용을 자제하는 한편 사용전 해당인의 동의를 얻도록 했다.또 촬영대상자에 대한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최소화하고,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할 경우더욱 신중을기하도록 촉구했다.李順女 coral@
1999-02-0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