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화해 최우선”/남북회담 丁世鉉 단장 기조연설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간의 모든 문제들은 책임 있는 당국간의 대화를 통해 협의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우리측의 일관된 입장입니다.

우리 새 정부는 한반도 평화와 남북간 화해·협력의 실현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이를 위한 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고 있습니다.아울러 식량지원 및 경수로 건설사업 등 귀측에 대한 지원협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귀측의 식량난을 근본적으로 타개하기 위해 농약,비료,종자,농기구 등 농업분야의 지원협력을 적극 추진할 용의가 있습니다.이와 함께 정경분리원칙에 입각,남북경협도 점차 확대해 나갈 준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우리측은 이산가족 문제를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제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남북기본합의서의 이행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분야별 공동위원회의 가동에 앞서 해결되어야 할 사항은 기능이 정지되어 있는 판문점 남북연락사무소를 정상 가동하는 문제입니다.

마지막으로 귀측이 희망하고 있는 비료문제는 남북간협력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입니다.다만 이를 성사시켜 나가려면 무엇보다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귀측의 상응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합니다.
1998-04-1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