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전기「세기와 더불어」허동찬씨의 분석(신고 김일성자서전연구:16)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년시절:4/5세때 살던 강동군 내동마을 개명/혁명사적지 지정… 행적과 함께 미화/50세 넘도록 묻어뒀다가 뒤늦게 “조명”

60년대 후반부터 봉화리 “우상화” 김일성은 그가 어릴 때 만경대를 떠나고 거기에서 1백50리가량 동쪽에 있는 평남 강동군 고읍면 동삼리 내동부락에 가있었던 사실을 역시 50세가 넘도록 전기에서 일체 언급하지 않고 있었다.

○평양종실중 중퇴

그는 김형직이 강동에 있었던 사실이 일제 관헌자료에 기록되어있는 것을 안 60년대 후반부터 이 시기의 자기 행적을 우상화하기 시작한 것이다.

김형직은 평양 숭실중학교를 중퇴한후 만경대에 있어서 순화학교 교사를 하였다.그후 1916년 봄에 강동의 내동부락에 가서 명신학교에서 교편을 잡게 된다.60년대 중반이후의 전기들에 의하면 그는 그후 17년 가을에 조선국민회가 검거되자 그 곳에서 체포되었다고 한다.

한편 김일성은 부친보다 1년 늦은 17년 봄에 내동부락에 가서 18년 봄에 만경대에 돌아온 모양이다.만5세때 일이므로 그가 이 시기의 자기 행적을 잊어버려도 부자연하지않는 시기이다.

그러나 지금 그곳은 강동군 봉화리라고 지명이 바뀌어지고 「혁명사적지」로 조성되어 있다.또 이 시절의 김일성에 대한 「사적」들도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창작되어 있는데 다음과 같은 것들이다.

⑴평등주의…1917년 가을,봉화산에 살맹이가 빨갛게 익었을때 그는 친구들과 가서 그것을 땄다.나중에 모였을때 보니 그들이 딴 살맹이 양은 제각기 달랐다.

김일성은 그것을 모두 한곳에 모으도록 하고 아이들의 머리 수만큼 따온 살맹이를 똑 같이 나누어 주었다.

⑵군마놀이(말바위놀이)…학교 뒷산의 언덕에 울퉁불퉁한 바위들이 널려 있었다.그는 이것을 말로 간주하여 그중에서 가장 큰 바위에 자신이 올라 타고 다른 바위에 아이들을 앉혀 「조선군대 말타고 나간다!」,「우리군대,장수군대 번개번쩍 나간다」등의 구령을 외치고 놀았다.

⑶연설…김일성은 명신학교교실에서 가르치는 부친의 말을 교실 밖에서 들었고 학생들의 글소리를 그대로 외웠다.

부친은 일제의 죄행을 단죄하고 반일투쟁을 호소하는 연설문을 그에게 써주었다.그래서 그는 기념일이나 학예회,시국강연회,토론회,노래보급회,글짓기모임 등에 나가면 이러한 곳에서 연설하였다.<주1>

○대연설가로 선전

「김일성의 어린시절」이야기는 크게 나누면 부친 김형직이 일제 경찰에 체포되기 전과 체포 후로 나뉘어진다.부친의 체포 자체는 객관적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일이지만 김일성의 성장과정을 소설화하면 그 스토리는 이러한 순차성을 가지게 되기 마련이다.

지금까지 소개한 「일화」들은 김형직 「체포」이전의 이야기들인데 그 우상화작업의 내막을 들여다 보면 이상과 같이 한심하기 짝이 없는 조작물이다.

예를 하나만 들면 1910년대는 한문을 큰 글이라 하여 숭상하고 한글은 암클이라고 멸시한 반봉건사회였다.그런데 김일성은 「한글」쪽에 정통하여 「한문에 소양있는」부친으로부터 한글로 쓴 원고를 받고서는 가는 곳마다 연설했다고 쓰고 있는데 이러한 연설은 「일제를 단죄하고 반일투쟁을 호소」하는 것이었다는 것이다.어린아이 장난을 과장한 만경대의 군사놀이나 강동의 군마놀이 같은 수준이 아니라 그는 만5세에 한글을 아는데 그치지 않고 대중을 선점선동하는 타고난 대연설가로 되어버렸다.

그런데 「김일성의 어린시절」은 사실이야 어떻든지간에 김형직이 「체포」되어 투옥되었다는 이야기부터 「원수에 대한 증오」가 김일성의 「실천투쟁」과 결부되게 된다.

⑷투쟁…1917년 가을 김형직이 일제에게 체포되었을 때 그는 부친을 잡아가는 일본경찰을 향하여 돌맹이를 던지려고 하였다.모친이 그를 제지하자 그는 분노의 울음을 터뜨렸다.

○실천투쟁과 결부

모친은 김형직이 지붕의 기와 밑에 감추어 놓은 비밀문건을 불사르고 경찰이 장롱을 수사하려 들자 앞을 가로막고 나서면서 그들의 낯짝에 침을 뱉었다.

김일성은 이런 모친을 보면서 일제에 대한 증오심에 불탔다.<주2>

그후 강반석은 아이들을 데리고 1918년 봄에 만경대로 돌아온다.

<주해>①「무지개 비낀 만경봉」86∼104면

②같은 책 105∼109면
1992-11-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