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례 없는 일” 바다에 가라앉은 ‘27조원’…보물선 구하기 시작됐다

“전례 없는 일” 바다에 가라앉은 ‘27조원’…보물선 구하기 시작됐다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5-28 09:48
업데이트 2024-05-28 09: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콜롬비아 앞바다에서 발견된 스페인 보물선 산호세호 주변에 널린 금화들. AFP 연합뉴스
콜롬비아 앞바다에서 발견된 스페인 보물선 산호세호 주변에 널린 금화들. AFP 연합뉴스
300여년간 카리브해에 잠들어 있던 스페인 보물선 ‘산호세호’의 탐사 작업이 본격적으로 개시됐다.

26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산호세호의 소유권을 주장해 온 콜롬비아 정부는 카르타헤나 앞바다 해저 900m에서 침몰한 채 발견된 산호세호 주변 해역을 ‘고고학적 보호 구역’으로 지정하고 원격 센서와 잠수 로봇 등을 활용한 1차 탐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탐사의 목적은 침몰 현장의 상세한 이미지를 확보하고 이곳에 가라앉아 있는 고고학적 유물의 현황을 면밀히 파악해 후속 탐사를 위한 기반을 닦는 것이다.

1차 탐사 과정에선 유물 인양은 이뤄지지 않는다. 콜롬비아 정부는 “이어질 2차 탐사에서는 산호세호의 잔해에서 고고학적 유물을 끌어올리는 작업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후안 다비드 코레아 콜롬비아 문화부 장관은 ‘산호세호의 심장을 향해’란 이름이 붙은 이번 탐사는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전했다.
이미지 확대
스페인 보물선 산호세호 주변에서 발견된 중국산 도자기들. 로이터 연합뉴스
스페인 보물선 산호세호 주변에서 발견된 중국산 도자기들. 로이터 연합뉴스
산호세호는 스페인 국왕 펠리페 5세(1683~1746년)의 함대에 속해있던 범선이다. 1708년 6월 영국 함대와 전투를 벌이다 침몰했고, 600명의 선원 대부분이 목숨을 잃었다.

산호세호에는 당시 스페인 식민지였던 볼리비아와 페루에서 가져온 200t가량의 금과 은, 에메랄드 등이 실려 있었다. 카리브해에 가라앉은 여러 보물선 중에도 가장 많은 보물이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보물의 현재 가치는 약 200억 달러(약 27조 2500억원)로 추산된다.

산호세호의 위치가 정확히 확인된 것은 2015년이지만, 소유권을 둘러싼 국제적 분쟁은 한참 전부터 시작됐다.

1980년대 산호세호 침몰 지점을 발견했다고 주장한 미국 인양업체가 콜롬비아 정부와 보물 지분을 놓고 오래 소송을 벌었는데, 미국 법원은 2011년 콜롬비아의 손을 들어줬다.

2015년 콜롬비아 정부가 “사상 최대의 발견”이라며 산호세호 발견 사실을 공식 발표한 뒤에는 스페인 정부도 소유권을 주장했다. 침몰 당시 선박이 스페인 국기를 달고 있었던 만큼 스페인 소유라는 것이다.

콜롬비아 정부는 산호세호가 자국 영해에서 발견됐기 때문에 자국의 국가 유산이라는 입장이다.
이미지 확대
콜롬비아 앞바다에서 발견된 스페인 보물선 산호세호의 모습. AFP 연합뉴스
콜롬비아 앞바다에서 발견된 스페인 보물선 산호세호의 모습. AFP 연합뉴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