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언제 이기나요?” VNL 30연패 수모…승점도 못 따

“여자배구 언제 이기나요?” VNL 30연패 수모…승점도 못 따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5-19 08:06
업데이트 2024-05-19 08: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 결의를 다지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제공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 결의를 다지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제공
‘배구여제’ 김연경의 대표팀 은퇴 이후 부진을 거듭하는 한국 여자배구가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30연패 수모를 당했다.

한국은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VNL 첫째 주 3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FIVB 랭킹 9위)에 세트 점수 0-3(13-25 19-25 20-25)으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2021년부터 이 대회에서 이어온 연패 기록을 ‘30’으로 늘렸다. 2021년 3연패, 2022년과 2023년 2년 연속 승점 없이 12연패씩 24연패 그리고 올해 3연패가 이어진 결과다.

거듭된 연패로 대회 시작 전 40위이던 한국의 FIVB 세계랭킹은 42위로 더 떨어졌다. 39위인 베트남과의 격차도 더 벌어졌다.

세트 점수 3-0 또는 3-1로 이기면 3점, 3-2로 이기면 2점, 2-3으로 져도 1점을 주는 이번 대회에서 승점을 하나도 못 딴 나라는 이날 기준 16개국 중 우리나라와 불가리아(4패), 태국(2패) 세 나라다.

이날 경기는 1시간 18분 만에 끝났을 정도로 일방적이었다. 한국은 공격 득점에서 32-44로 크게 밀렸고 서브 득점에서도 3-8로 뒤져 고전했다. 정지윤(현대건설·12점)과 강소휘(한국도로공사·9점)가 공격을 이끌었으나 나머지 선수들의 득점이 저조했다.

한국은 20일 오전 5시 30분 태국과의 경기에서 연패 탈출을 노린다. 이 경기를 끝으로 1주 차 경기를 마감하고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으로 이동해 30일부터 2주 차 경기를 치른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