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대표팀 감독, 마지막 도전”… 울산팬들 “피노키홍” 야유

홍명보 “대표팀 감독, 마지막 도전”… 울산팬들 “피노키홍” 야유

강국진 기자
강국진, 서진솔 기자
입력 2024-07-11 00:03
업데이트 2024-07-11 00: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선임 논란 속 안방 경기서 입장 밝혀
“두려웠지만 승리욕 생겨 마음 바꿔”
울산, 졸전 끝 광주에 0-1로 져 3위로
13일 FC서울 경기까진 팀 맡을 듯

이미지 확대
새롭게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10일 K리그1 22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울산문수경기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울산 연합뉴스
새롭게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10일 K리그1 22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울산문수경기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울산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감독 선임을 둘러싼 논란과 반발이 계속되는 가운데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홍명보 울산 HD 감독은 “이게 내 축구 인생의 마지막 도전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프로축구 K리그1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다 갑작스럽게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홍 감독은 10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22라운드 안방경기가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감독 공백 악재라는 어수선한 분위기 영향인 듯 울산은 이날 졸전 끝에 광주FC에 0-1로 패했다. 세 경기 동안 1무 2패로 승리가 없는 울산은 3위(승점 39)로 내려앉았다.

지난 7일 대한축구협회가 대표팀 감독 선임을 발표하고 나서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선 홍 감독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1무2패로 조별리그 탈락했던 실패 때문에) 도전하는 게 두려웠다. 그 안으로 또 들어가는 것에 대해 답을 내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내 안의 무언가가 나오기 시작했다”면서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라는 강한 승리욕이 생겼다. 새 팀을 정말로 새롭게 만들어서, 정말 강한 팀으로 만들어서 도전해보고픈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프로축구 K리그1 22라운드 경기가 열린 10일 울산문수경기장에 울산 HD 팬들이 홍명보 감독을 비판하는 걸개와 박주호 전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을 응원하는 걸개가 걸려 있다. 박 전 위원은 최근 급작스럽게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기게 된 홍 감독과 축구협회를 비판한 바 있다.  울산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22라운드 경기가 열린 10일 울산문수경기장에 울산 HD 팬들이 홍명보 감독을 비판하는 걸개와 박주호 전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을 응원하는 걸개가 걸려 있다. 박 전 위원은 최근 급작스럽게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기게 된 홍 감독과 축구협회를 비판한 바 있다.
울산 연합뉴스
홍 감독은 “10년 만에 간신히, 재미있는 축구도 하고 선수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만, 결과적으로 내가 나를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면서 “난 나를 버렸다. 난 없다. 이제 (내 안엔)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이렇게 마음을 바꾸게 됐다”고 말했다.

갑작스런 감독 사퇴에 울산 팬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날 울산 서포터스 ‘처용전사’는 경기장에 ‘우리가 본 감독 중 최악’, ‘거짓말쟁이 런명보’ 같은 걸개를 걸었고 경기 시작 전 장내 아나운서가 홍 감독을 소개하자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경기 시작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팬들이 야유해도 이해가 된다. 감정을 알 것 같다”며 담담한 반응을 내놨다. 현재 홍 감독이 언제 울산을 떠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13일 열리는 FC서울과 홈 경기까지는 팀을 지휘할 것으로 보인다.

예기치 않게 새 감독을 선임해야 하는 처지가 된 울산 구단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김광국 울산 대표이사는 지난 9일 “홍 감독은 팀에 두 개의 별(우승)을 달아 줬다. 떠나야 할 시점이 돼서 우리가 새로운 도전과 목표에 마음이 움직인 그를 보내 준 것”이라며 “구단을 믿고 기다려 주면 후임 감독과 리그 3연패도 흔들림 없이 달성하겠다. 홍 감독과의 이별을 멋지게 해 주길 부탁한다”고 전했다.

강국진·서진솔 기자
2024-07-11 26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