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 잔류’ 수원FC, ‘전 국대’ 지동원 영입…“김은중호 한 단계 발전할 것”

‘극적 잔류’ 수원FC, ‘전 국대’ 지동원 영입…“김은중호 한 단계 발전할 것”

서진솔 기자
서진솔 기자
입력 2024-01-26 12:11
업데이트 2024-01-26 12: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수원FC는 국가대표 출신 지동원을 영입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수원FC 제공
수원FC는 국가대표 출신 지동원을 영입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수원FC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을 떠난 베테랑 공격수 지동원(33)이 수원FC에 새 둥지를 틀었다.

수원FC는 국가대표 출신 지동원을 영입했다고 26일 발표했다. 2010년 전남 드래곤즈에서 프로 데뷔한 지동원은 2011~1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덜랜드로 이적하며 8번째로 EPL 무대를 밟은 한국 선수가 됐다.

적응에 부침을 겪은 지동원은 2013년부터 독일 분데스리가로 이적해 아우크스부르크, 마인츠, 다름슈타트 등을 거치며 2020~21시즌까지 약 10년 동안 유럽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이후 2021년 7월 서울 유니폼을 입고 K리그1에 복귀했으나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다. 2023시즌을 마칠 때까지 25경기 2골 2도움의 성적을 남겼다.

A매치 55경기에서 11골을 넣은 지동원은 2011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4골로 활약했고,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선 동메달을 품에 안는 영광을 맛봤다. 지동원은 “좋은 선수들이 많은 수원FC에 와서 기쁘다”며 “2024시즌 더 높은 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리그1 하위 스플릿 최종 11위로 정규시즌을 마친 수원FC는 부산 아이파크와의 승강 플레이오프(PO)에서 이겨 가까스로 1부 리그에 잔류했다. 1차전에서 1-2 패배한 뒤 2차전 후반까지 합계 3-3을 만들었고 연장전에서 3골을 몰아넣어 합계 6-4로 승리했다.

수원FC는 지동원 영입으로 김은중 신임 감독에게 힘을 실어줬다. 수원FC는 “유럽 무대와 국가대표에서 많은 경험을 쌓은 지동원이 합류하면서 새롭게 출범한 김은중호의 정신력과 경기력 모두 한 단계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진솔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