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 물러선 의협 “27일 무기한 휴진→29일 회의로 결정”

한발 물러선 의협 “27일 무기한 휴진→29일 회의로 결정”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4-06-24 15:09
업데이트 2024-06-24 15: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대회사 하는 임현택 회장
대회사 하는 임현택 회장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선언했던 대한의사협회(의협)가 당초 선언에서 한발 물러서 29일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 회의에서 향후 투쟁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27일로 예정했던 ‘전면적인’ 무기한 휴진을 실행에 옮기지 않고, 범의료계 위원회에서 향후 계획을 다시 논의하는 모양새다.

의협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연세대학교 의료원 소속 교수들의 휴진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한다”면서도 “이후의 투쟁은 29일 올특위 2차 회의 결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국민들께서는 각자의 주치의에게 진료 일정을 확인해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안내받으시길 바란다”며 “국민들이 겪는 불편과 불안에 진심으로 죄송하며, 정부가 야기한 의료붕괴 사태를 막으려는 의사들의 외침에 귀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당초 의료계 내부의 깊은 논의 없이 임현택 의협 회장이 지난 18일 ‘깜짝 발표’했던 무기한 휴진이 연기된 데 대해 의협은 투쟁을 아예 중단한다는 의미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앞서 임 회장은 지난 18일 열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나 당시 이같은 발언이 의료계 내에서도 합의된 내용이 아니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후 의협은 지난 20일 임 회장이 참여하지 않는 범의료계 위원회인 올특위를 출범시키며 조직을 정비했다. 현재 올특위는 김창수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회장과 임정혁 대전시의사회장, 전공의 대표가 공동 위원장을 맡고 있다. 전공의 대표 자리는 여전히 공석이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