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축구대표팀 감독 ‘후보 12명’은 거짓말… 한국인 감독 시키려는 것” 주장

이천수 “축구대표팀 감독 ‘후보 12명’은 거짓말… 한국인 감독 시키려는 것” 주장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6-23 09:10
업데이트 2024-06-23 1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유튜브 리천수 화면 캡처.
유튜브 리천수 화면 캡처.
축구 국가대표팀 출신 이천수가 대표팀 감독 선임을 두고 방향이 흔들리고 있는 대한축구협회(KFA)를 저격했다.

지난 21일 이천수는 유튜브 채널 ‘리천수’에 ‘외국인 감독 섭외를 계속 실패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천수는 영상에서 “처음 임시 감독을 세울 때부터 황선홍 감독을 정식 감독 선임을 생각하고 세운 것”이라며 “파리 올림픽 예선을 통과했다면 황선홍 감독을 정식 감독으로 선임했을 것이다. 파리 올림픽에 못 가서 날아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김도훈 감독 급부상 기사를 봤다. 중국과 싱가포르와 경기를 한 거를 가지고 ‘급부상’이라고 한다. 이건 한국 감독으로 점차 바뀌고 있다는 정리를 하는 것이다. 이런 판을 알고 있으니까”라고 했다. KFA 전력강화위원회는 지난 5월 말까지 대표팀 감독 선임을 약속했으나 실패했다. 지난 13일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연봉 등 현실적인 조건을 고려한 뒤 우리 상황에 맞는 12명의 후보를 최종 압축했다”고 했다. 12명의 후보에는 국내 감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천수는 “한국 축구가 월드컵 최종예선을 보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보고 선정해야 한다. 대표팀과 함께 할 수 있는 유능한 감독을 데리고 와야 한다. 감독이 어려지는 추세다. 색깔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지금 한국다운 축구를 해야 한다고 한다며 한국 스타일을 다시 강조하고 있다. 한국 감독을 뽑으려는 거다”며 “후보 12명은 거짓말이고 한국 감독을 시키려고 노력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한국 감독을 찔러 봤을 거다. 외국인 감독 데려오는 게 최상인데 안 그럴 거면 홍명보, 신태용 감독밖에 없다”며 “그 두 사람이면 나는 콜이다. 나는 지지한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