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등 전국 100여 곳에 ‘폭파’ 협박메일…경찰,발신자 추적

인천공항 등 전국 100여 곳에 ‘폭파’ 협박메일…경찰,발신자 추적

신동원 기자
신동원 기자
입력 2024-06-14 16:45
업데이트 2024-06-14 16: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인천공항 폭발물 발견 안돼… 인터넷 IP 추적
“구글 지메일 통해 전송… 국제 공조수사 요청 예정”

이미지 확대
경찰.
경찰.
인천공항 등 전국 기관이나 단체에 폭발물 테러 협박 이메일이 발송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6분쯤 인천국제공항 유실물 센터 직원이 “폭발물 설치 관련 이메일을 받았다”며 112에 신고했다.

메일은 영문으로 작성됐으며 수신자에는 전국 공공기관을 비롯해 일반 기업과 종교단체 등 100여곳이 포함됐다.

인천공항경찰단은 “오전에 폭발물을 터뜨린다”는 메일 내용을 토대로 특공대와 기동대를 현장에 투입해 수색을 진행했으나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부산대와 부산대병원·울산대병원 등 전국 주요 시설에서도 수색이 이뤄졌으나 이날 현재까지 폭발물 등 위험 물질은 확인되지 않았다.

인천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협박 내용이 허위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인터넷 프로토콜(IP) 추적 등을 통해 메일 발신자를 추적 중이다.

이와 유사한 유형의 이메일은 지난 1월과 5월 인도에서도 발송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글 지메일을 통해 이메일이 전송된 것으로 파악해 국제 공조수사도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