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쾅’ 소리에 망설임 없이 달려갔다…비번이었던 女소방관의 신속 대응

‘쾅’ 소리에 망설임 없이 달려갔다…비번이었던 女소방관의 신속 대응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3-12-04 06:22
업데이트 2023-12-04 15: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난 2일 오후 비번일에 진천소방서에 들렀던 박지혜 소방사는 교통사고 현장에 달려가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피해를 줄였다. 진천소방서 제공
지난 2일 오후 비번일에 진천소방서에 들렀던 박지혜 소방사는 교통사고 현장에 달려가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피해를 줄였다. 진천소방서 제공
근무가 아닌 날 직장에 들렀던 한 소방관이 눈앞에서 일어난 교통사고에 신속하게 대처했다.

지난 3일 충북 진천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7분쯤 소방서 앞에서 승용차와 SUV가 부딪쳤다.

이날 비번이었던 박지혜(34·여) 소방사는 소방서에 잠시 들렀다가 ‘쾅’하는 사고 소리를 듣고 본능적으로 밖으로 뛰쳐나갔다.

당시 소방서 구조대와 구급대가 다른 출동으로 사고 현장에 바로 도착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4명의 환자가 동시에 발생한 상황에서 응급처치가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박 소방사는 침착하게 대응했다.

우선 중증이 예상되는 환자에게 다가가 먼저 경추와 척추 고정을 하고 신경학적 이상 유무를 확인했다. 뒤이어 도착한 구급대에 환자 상태를 알려 환자 이송을 빠르게 할 수 있도록 도왔다.

박 소방사는 2020년 2월 구급대원으로 임용돼 응급구조사 1급 자격증과 함께 브레인·트라우마·하트 세이버를 모두 보유한 엘리트 소방대원이다.

박 소방사는 “쾅 하는 소리에 몸이 먼저 반응했다”며 “지금은 행정업무 담당 부서에서 일하지만, 구급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