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배웅 속 떠난 이관섭… ‘마이웨이’도 울려퍼져

尹배웅 속 떠난 이관섭… ‘마이웨이’도 울려퍼져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24-04-24 00:37
업데이트 2024-04-24 00: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개혁과제 차질없이 추진될 것”

이미지 확대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23일 윤석열 대통령과 직원들의 배웅을 받으며 용산을 떠났다. 대통령실은 과거 퇴임했던 전임 참모들과 달리 이번에는 이 전 비서실장의 퇴임 발언과 윤 대통령의 격려 사진 등을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이 전 비서실장은 퇴임 인사에서 “여러 가지 과제들을 많이 남겨 두고 떠나 죄송스럽지만 우리가 추진했던 여러 개혁 과제는 차질 없이 추진될 것으로 믿는다”며 “우리가 소통과 상생의 정신으로 긴 호흡을 갖고 간다면 풀지 못할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용산에서 보낸 1년 8개월이 제 인생에서도 가장 소중하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이어 전날 임명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은 취임 인사에서 “대통령실 비서관, 행정관 여러분이 대한민국을 이끄는 핸들이고 엔진”이라면서 “‘사’는 멀리하고 ‘공심’만 갖고 임한다면 지금의 난관을 잘 극복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다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또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은 “전날 윤 대통령이 직접 신임 참모들을 기자들 앞에서 소개하는 모습에 따뜻한 분이라 느꼈다”고 했다.

이후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은 이번 윤 대통령 설 인사 영상에 담겼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와 이 전 비서실장의 애창곡인 ‘마이 웨이’를 불렀고, 합창이 끝나자 윤 대통령과 직원들은 큰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직원들과 함께 떠나는 이 전 비서실장을 청사 밖 차량까지 배웅했고, 이 전 비서실장이 탄 차량이 멀어질 때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고혜지 기자
2024-04-24 6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