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유세 중 난동, 제지하려 하자…“경찰관님” 한동훈이 보인 반응

유세 중 난동, 제지하려 하자…“경찰관님” 한동훈이 보인 반응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4-02 21:47
업데이트 2024-04-02 21: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유세 중 경찰관이 특정 시민을 제지하려 하자 만류했다. 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유세 중 경찰관이 특정 시민을 제지하려 하자 만류했다. 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유세 중 경찰관이 특정 시민을 제지하려 하자 만류했다.

한 위원장은 2일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앞에서 조수연(서구갑)·양홍규(서구을)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단상에 오른 한 위원장은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연설을 이어 나갔다. 이 과정에서 누군가 고함을 지르며 욕설 등을 내뱉어 혼란을 빚자 현장에 배치된 경찰관이 상황을 제지하려 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한 위원장은 말을 멈추더니 “거기 안 막아도 돼요. 그냥 소리 지르라고 하세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들만 다치지 않으면 그냥 떠들라고 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약 4분이 지난 뒤 비슷한 상황을 목격한 한 위원장은 손으로 가리키며 “경찰관님 입 안 막아도 돼요. 입 막지 마세요. 그냥 이야기하라고 하세요”라고 재차 요구했다.

이어 “밀지 마세요. 경찰관님, 막지 마세요”라며 반복해 요청했다.

이러한 장면을 목격한 지지자들은 “한동훈”이라며 한 위원장을 이름을 연속해 외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한 위원장은 ‘국회의 완전한 세종 이전’ 공약을 앞세워 강조했다.

그는 충남과 세종, 대전 유세에서 “우리의 정치개혁의 완성으로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충청, 세종으로 완전히 이전하겠다. 충청을 대한민국의 진짜 중심으로 다시 태어나게 할 것”이라며 “저희를 선택해 주셔야 대전, 충청, 세종이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다시 태어난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