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與 국회 부의장, 전반기 주호영·후반기 조경태 가닥

[단독]與 국회 부의장, 전반기 주호영·후반기 조경태 가닥

조중헌 기자
조중헌 기자
입력 2024-06-24 14:51
업데이트 2024-06-24 19: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2대 전반기 주호영·후반기 조경태 조율
5선 국회의장보다 선수 높은 6선 부의장
최다선 의원이 국회의장 맡던 관행 파괴
4선 박덕흠도 출사표 던져 경선 가능성

이미지 확대
제22대 국회 개원 하루 앞으로
제22대 국회 개원 하루 앞으로 제22대 국회 개원 하루 앞으로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2대 국회 개원을 하루 앞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개원을 축하하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4.5.29
saba@yna.co.kr
(끝)
국민의힘이 22대 국회에서 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수용하기로 한 가운데, 자당 몫의 국회부의장으로 6선의 주호영·조경태 의원을 전·후반기에 나눠 각각 선출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다만 4선 박덕흠 의원도 출마 의사를 밝혀 경선을 거칠 가능성도 있다.

두 의원은 지난 5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의장으로 선출된 5선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보다 선수가 높아, 최다선 의원이 국회의장을 맡아왔던 관례가 깨질 전망이다.

24일 여권에 따르면 주 의원과 조 의원은 내부 조율을 거쳐 국민의힘 몫의 국회 부의장을 각각 2년씩 맡기로 협의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원내지도부가 앞서 다선 의원들을 가운데 누가 국회 부의장을 할지 정리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두 의원이 조율을 거쳐 주 의원이 앞서 2년을 먼저 맡기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앞서 두 의원과 4선의 이종배·박덕흠 의원이 국회 부의장 후보로 물망에 올랐다. 주 의원과 조 의원은 일찍이 서로 의견을 조율했지만, 대야 협상 국면과 맞물려 발표를 미뤄왔던 것을 알려졌다.

조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주 의원과 전·후반기에 나눠 국회 부의장을 역임하기로 뜻을 모았고 원내대표단에도 이런 의사를 전달하고 (원내대표단이 이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앞서 여당의 불참 속 지난 5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5선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됐고, 부의장엔 민주당 4선 이학영 의원만 야당 몫으로 뽑혔다.

국민의힘이 6선의 국회 부의장 후보를 올리게 될 경우 의장보다 부의장 선수가 높아지게 됐다. 통상 최다선 의원이 국회의장을 역임한 관행이 파괴된 셈이다.

4선인 박 의원도 이날 국회부의장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 의원은 통화에서 “4선이 국회부의장을 맡는 것이 순리에 맞다”며 “내일(25일) 소통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말했다. 후보등록일인 25일까지 후보가 정리되지 않을 경우 당내 경선을 거쳐야 한다.
조중헌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