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대표직 사퇴…연임 도전 수순

이재명, 민주당 대표직 사퇴…연임 도전 수순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6-24 10:17
업데이트 2024-06-24 11: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2024.6.24 안주영 전문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2024.6.24 안주영 전문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대표직 사임 의사를 밝혔다.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8·18 전당대회를 앞두고 대표직 연임 도전 결심을 사실상 굳힌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조금 전 회의를 마지막으로 민주당 당대표직을 사임한다”고 밝혔다.

그는 “참으로 말로 형언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하루하루 버티고 계시는 우리 국민 여러분 민생도 경제도 어렵고 그 와중에 비무장지대에서 경고 사격 벌어지는 한반도 안보 역시도 매우 불안한 가운데 우리 국민 여러분께서 얼마나 걱정과 근심 그리고 고생이 많냐”면서 “대한민국 정치를 책임지고 있는 정치인 한 사람으로서 깊은 책임감과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이런 말이 있는데, 국민들과 나라가 당면한 거대한 이 위기 앞에서 과연 민주당과 저 이재명이 어떤 길을 가야 할 것인지를 깊이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당 대표 연임을 염두에 두고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이냐는 질문에 “지금으로선 당이 자유롭게 당의 상황을 정리하고 판단하고 전당대회를 준비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란 생각 때문에 일단 대표를 사퇴하고 지켜볼 것”이라면서도 “아무래도 출마를 하지 않을 것으로 확정했다면 사퇴하지 않았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개인의 입장을 생각한다면 여러분 모두가 생각하시는 것처럼 지금 상태로 임기를 그대로 마치는 게 가장 유리할 것”이라면서도 “얼마 전까지만 해도 연임 얘기를 할 때는 저도 사실 웃어넘겼는데 상황이 결국 웃어넘길 수 없는 상황으로 전개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점들을 다 종합해 국민의 입장에서 대한민국 정치에 어떤 게 더 바람직한지를 우선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개인적 입지보다는 전체를 생각해서 결정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길지 않게 고민해서 저의 거취를 결정하겠다”면서 “그동안 도와주신 많은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사퇴에 따라 민주당은 박찬대 원내대표가 전대까지 당 대표 직무대행을 맡는다. 최고위원들은 직을 그대로 유지한다. 민주당은 이번 주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꾸리고, 다음 주 초 대표·최고위원 선거 후보 등록을 공고할 계획이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