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결혼식 앞둔 딸 걱정… “이상한 사람들 올까봐”

조국, 결혼식 앞둔 딸 걱정… “이상한 사람들 올까봐”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6-18 17:32
업데이트 2024-06-18 17: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자정보 압수·수색에 관한 특례법 제정을 위한 입법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6.17. 연합뉴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자정보 압수·수색에 관한 특례법 제정을 위한 입법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6.17.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장녀 조민씨의 결혼식 날짜가 알려지는 것을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 대표는 18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 생방송에 출연해 “(딸의 결혼식) 날짜를 알리지 않았으면 한다. 이상한 사람들이 이상한 행동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조 대표는 “(장녀와 예비 사위가) 뚝딱뚝딱 둘이 결혼한다고 해서 아버지로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다. 앞서 조씨는 지난 2월 올 하반기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 대표는 ‘동해 석유·가스 개발’에 대해 “호주 최대 유전개발업체도 철수했는데 1인 기업에 세금도 못 내는 정체불명의 회사와 사실상 수의계약을 통해 진행하려 한다”며 “언론 보도를 보면 최소 5000억원이 든다는데 여기에 혈세를 쓸 수 있는 것인지 국정조사나 수사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했다.

그는 “저는 20% 이하로 떨어지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을 막기 위해 급하게 동원했다는 의심을 거둘 수 없다”며 “어떤 근거로 혈세를 투입하는지 절차가 나오지 않고 있다. 판단의 근거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