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우주항공청 개청식 참석…“2032년 달 착륙 등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尹, 우주항공청 개청식 참석…“2032년 달 착륙 등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
입력 2024-05-30 17:05
업데이트 2024-05-30 17: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우주 항로 개척해 ‘스페이스 스탠더드’ 선도”
2027년까지 예산 1조 5000억원으로 확대

이미지 확대
윤석열 대통령,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 발언
윤석열 대통령,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 발언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우주항공청 개청 기념식에서 “2032년 달 착륙 등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우주항공청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연구개발(R&D)과 우주항공산업 생태계를 중점 지원하고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길러내 ‘뉴스페이스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우주항공청은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지난 1월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우주를 향해 새롭게 비상하는 날”이라며 “500년 전 대항해 시대에 인류가 바다를 개척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듯 이제 우리가 우주 항로를 개척해 새로운 시대를 열고 ‘스페이스 스탠더드’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027년까지 관련 예산을 1조 5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2045년까지 약 100조원의 투자를 끌어내겠다고 밝혔다. 또 우주항공청이 출범한 5월 27일을 국가기념일인 ‘우주항공의 날’로 지정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청이 공무원 사회와 정부 조직의 변화를 선도하는 혁신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주항공청에는 교수 출신의 윤영빈 청장, 관료 출신의 노경원 차장과 함께 미 항공우주국(NASA) 본부장을 지낸 존 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이 부임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청을 연구개발과 전문가, 프로젝트 중심의 조직으로 만들어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외국인을 포함한 민간에 모든 자리를 개방하며,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능력에 합당한 대우를 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이 끝난 뒤 제1회 국가우주위원회 회의를 주재했다. 윤 청장이 ‘우주항공 5대 강국 입국을 위한 우주항공청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에 앞서 경남 사천시 항공우주박물관에서 열린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우주항공 축제’에 참석한 뒤 박물관 마당에서 시민들과 함께 블랙이글스와 KF-21 축하 비행을 관람했다.
이민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