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허심탄회한 대화 나눠” vs 민주 “尹 상황 인식 안일해” 시각차

대통령실 “허심탄회한 대화 나눠” vs 민주 “尹 상황 인식 안일해” 시각차

최현욱 기자
최현욱 기자
입력 2024-04-29 20:48
업데이트 2024-04-29 2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양측 모두 ‘소통’ 긍정평가했지만
尹 이태원법 독소조항 언급 등 두고
“추후 협상” “거부” 엇갈린 반응

이미지 확대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영수회담 종료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영수회담 종료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전체적으로 민생문제에 대해 깊고 솔직하게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이도운 대통령실 홍보수석)

“변화를 찾아볼 수 없었다. 상황인식이 안일해서 향후 국정이 우려된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대통령실과 민주당은 29일 130분 간 이뤄진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첫 회담에 대해 명백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소통의 첫 발을 뗀 점에 대해서는 양 측 모두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으면서 추가적인 만남에 대한 의지와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진정성’에 대한 판단은 확연히 갈린 것이다.

회담 종료 직후 각각 브리핑을 가진 이 수석과 박 수석대변인은 현안을 놓고 조금씩 다른 설명을 내놨다. 이 대표가 ‘이태원 특별법’의 통과 필요성을 언급한 데 대해 이 수석은 “윤 대통령이 조사나 재발 방지책, 피해자 유족에 대한 지원에 공감하지만 민간조사위원회의 ‘영장청구권’ 등 국회 제출 법안의 법리적 문제를 해소하고 다시 논의하면 좋겠다, 그렇게 한다면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라며 추후 협상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피력했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반면 박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민간조사위의 영장청구권에 대해 “독소조항”이라고 언급한 사실을 추가로 전하며 “사실상 이태원 특별법에 대한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대표가 “국회 연금개혁특위 공론화위원회에서 방향을 정해야 하는데 정부의 방향을 줬으면 좋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이 수석은 윤 대통령이 “우리 정부가 국회에서 결정을 내릴 수 있을 만큼 충분하고 많은 데이터를 제출했다”고 설명한 점에 주안점을 뒀다. 하지만 회담에 배석한 진성준 정책위의장은 “윤 대통령이 21대 국회에서 하기 어려우니 22대 국회에서 하면 어떻겠냐고 했다.시급한 문제로 인식하기보다는 천천히 논의하자는 입장이었다”고 짚으며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비공개 회담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 비중이 길었던 점에 대해서도 다른 해석이 나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 대표의 모두발언이 길었기 때문에 비공개

의료개혁 및 민생 우선 기조 등에서는 같은 입장을 취하기도 했다. 이 수석은 이 대표가 “의료개혁이 필요하고 의대정원 증원이 불가피하다. 의료개혁은 시급한 과제이며 대통령의 정책 방향이 옳다. 민주당도 협력하겠다고 했다”고 한 점을 강조했고, 박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의료개혁 필요성에 공감하는 이야기가 있었다”라고 했다.
최현욱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