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의사 집회 제약회사 직원 동원 의혹에… 대통령실 “무관용 대응”

의사 집회 제약회사 직원 동원 의혹에… 대통령실 “무관용 대응”

조희선 기자
조희선 기자
입력 2024-03-03 11:25
업데이트 2024-03-03 11: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난달 22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서울시의사회 주최로 열린 제2차 의대 정원 증원·필수 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궐기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2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서울시의사회 주최로 열린 제2차 의대 정원 증원·필수 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궐기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대통령실은 3일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하는 의사들의 대규모 집회에 제약회사 직원이 동원된다는 의혹과 관련해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국민의 생명과 건강권 위협 문제는 실시간으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를 열 예정이다. 예상 집회 참여 인원은 2만명이다.

집회를 앞두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부 의사들이 제약회사 영업 사원 등을 대상으로 집회 참석을 강요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경찰은 사실관계 확인과 법률 검토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업무상 ‘을’의 위치인 제약회사 직원에게 ‘갑’인 의사들이 집회 참여를 요구했다면 형법상 강요죄와 의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

조희선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