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동강 천안함 함수·함미 아직 못찾아”

“두동강 천안함 함수·함미 아직 못찾아”

입력 2010-03-28 00:00
업데이트 2010-03-28 12: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8일 오전 수색 실패…오후에 재수색하기로

 천안함 침몰 해역에 투입된 해난구조대(SSU)가 28일 오전 두동강 난 천안함의 함수(艦首)와 함미(艦尾)의 위치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수 침몰추정 위치에서 수색작업 중인 SSU 잠수요원 3명은 이날 오전 11시께 성남함에서 고속정(참수리정)을 옮겨타고 현장을 방문한 실종자 가족 11명에게 “인명 구조작업을 하기 이전에 함수와 함미를 찾는게 시급하다”고 말했다.

☞<사진>해군 천안함 침몰…긴박한 사고 현장

 이들은 “어제(27일) 오후 2~3시에 첫 잠수 이후 오늘 새벽에도 잠수해 수심 25~30m까지 내려갔으나 조류가 거세 시야가 새까맣게 보일 정도여서 조류에 떠밀리면서 고강도 수중랜턴과 탐침추를 이용해 탐색하고 있다”며 “수중랜턴으로도 0.5~1m 앞만 보일 정도”라고 수색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들은 한 번 잠수하면 15분 정도 잠수하고 있으며 침몰 함정에서 올라오는 것으로 추정되는 기름띠를 보고 잠수지점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군에 따르면 사고 해역의 기상은 15노트,시계 5~7마일,수온 3.7도로 비교적 양호하나 해역 자체가 백령도와 연평도 사이에 있어 수중 물살이 거세고 해역 바닥이 밟으면 흙탕물을 일으키는 갯벌과 모래층이어서 시계제로 가까운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이날 수중 물살이 약해지는 오후 5시께 수색작업을 재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