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겨냥 “‘현대판’ 여의도 동탁 탄생”

홍준표, 이재명 겨냥 “‘현대판’ 여의도 동탁 탄생”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6-19 14:36
업데이트 2024-06-19 14: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2024 새미준 정기세미나에서 ‘선진대국 시대로 가자’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4.5.29.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2024 새미준 정기세미나에서 ‘선진대국 시대로 가자’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4.5.29.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현대판 여의도 동탁이 탄생했다”며 “자기 뜻에 반하는 정치인, 판사, 검사, 공무원, 기자 모두를 타도 대상으로 삼고 국회도 자기 마음대로 주무른다”고 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민심은 총선 이겼다고 그렇게까지 독주하면 안 된다고 한다”며 “그렇게 하면 오래 가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한나라를 농단하던 동탁도 여포의 칼날에 이슬처럼 사라졌다”면서 “동탁을 처단해줄 여포를 기다리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고 했다. 동탁은 중국 후한 말 군벌로 중앙 권력을 쥐고 공포정치를 행하다가 양아들 여포의 칼에 살해당했다.

홍 시장의 이런 언급은 민주당의 일방적 국회 운영과 ‘검찰 애완견’이라고 언론을 비하한 것 등 이 대표의 최근 행태를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대표는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재판에 출석하면서 검찰의 쌍방울그룹 대북 송금 연루 의혹 관련 추가 기소에 대해 “이 사건 관련 같은 사건에 대해선 같은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 상반된 결론이 났는데도 왜 이런 점에 대해선 언론들은 한 번도 지적하지 않느냐.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를 열심히 받아서 열심히 왜곡·조작하고 있지 않느냐”고 했다.

이후 정치권 안팎에서 경솔했다는 비판이 나오자 이 대표는 지난 18일 “언론 전체에 대한 비판으로 오해하게 했다면 저의 부족함 탓이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