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블라디보스토크港 165년 만에 中에 내줬다

러, 블라디보스토크港 165년 만에 中에 내줬다

류지영 기자
류지영, 최영권 기자
입력 2023-05-16 03:37
업데이트 2023-05-16 03: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푸틴, 中에 파격 선물… 밀착 가속
3월 ‘모스크바 경제협력안’ 현실화
지린·헤이룽장 물류난 해소 기대

이미지 확대
중국 해관총서(관세청)는 지난 4일 중국 지린성이 블라디보스토크항을 내륙 화물 교역 중계항으로 사용하는 것을 승인했다. 블라디보스토크는 청나라 때까지 중국 지린성에 속해 있었으나 1858년 블라디보스토크가 속한 연해주를 중국과 러시아가 공동 관할키로 한 아이훈 조약에 이어, 1860년 중러 간 국경을 정한 베이징 조약도 체결되면서 완전히 러시아 영토로 편입됐다. 사진은 지난 4월 상업용 콘테이너가 쌓여 있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항구.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해관총서(관세청)는 지난 4일 중국 지린성이 블라디보스토크항을 내륙 화물 교역 중계항으로 사용하는 것을 승인했다. 블라디보스토크는 청나라 때까지 중국 지린성에 속해 있었으나 1858년 블라디보스토크가 속한 연해주를 중국과 러시아가 공동 관할키로 한 아이훈 조약에 이어, 1860년 중러 간 국경을 정한 베이징 조약도 체결되면서 완전히 러시아 영토로 편입됐다. 사진은 지난 4월 상업용 콘테이너가 쌓여 있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항구.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 연합뉴스
중러 양국이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에 맞서 ‘전략적 밀착’을 강화하는 가운데 러시아가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항만을 중국이 쓸 수 있게 했다. 중국 입장에서는 과거 자신의 땅이던 블라디보스토크의 항만 사용권을 165년 만에 회복했다는 상징성이 크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궁지에 몰린 러시아가 영유권 분쟁 가능성을 감수하고 ‘깐부’(같은 편)인 중국에 ‘통 큰 선물’을 안겼다.

홍콩 명보는 15일 “바다와 접한 항구가 없어 고질적 물류난에 시달리는 중국 지린성과 헤이룽장성이 다음달 1일부터 블라디보스토크 항만을 중계항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중국 해관총서(관세청)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간 이들 지역에서 남방으로 물자를 보내려면 랴오닝성 다롄항 등을 이용했으나 거리가 1000㎞에 달해 운송비 부담이 컸다. 반면 블라디보스토크항은 헤이룽장성 수이펀허나 지린성 훈춘에서 200㎞ 이내여서 물류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은 “중국 베이징 인근 산하이관 화물 철도의 만성적 병목현상을 해소하고 중러 간 공급망 연계도 강화하는 부수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치는 올해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에서 서명한 ‘2030년 중러 경제협력 중점 방향에 관한 공동성명’의 일환이다. 당시 두 정상은 “국경 지역 잠재력을 발굴해 중국 둥베이와 러시아 연해주 간 교류협력을 발전시킨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최대 항구인 블라디보스토크는 과거 청나라 영토였다. ‘해삼이 많이 잡히는 작은 어촌’이란 뜻의 해삼위(海蔘威)로 불렸다. 1858년 영토 분쟁에서 승리한 러시아가 이 지역을 차지한 뒤 ‘동방 정복’을 뜻하는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름을 바꿨다. 그간 러시아는 중국이 언제라도 영유권을 주장할 수 있다고 보고 중국 자본 및 세력의 진출을 경계해 왔다. 중국 스파이들의 접경 지역 활동도 철저히 감시했다. 중국 민간에서는 지금도 러시아가 빼앗은 고토를 회복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중국 공식 지도에도 블라디보스토크는 ‘해삼위’로 각주 표기돼 있다.
이미지 확대
러시아가 영토 분쟁 위험을 무릅쓰고 중국에 항만 사용권을 제공키로 한 것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중국의 ‘중재자’ 역할이 어느 때보다 절실해졌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세계 최대 천연가스 수출국이었지만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구국가들의 경제 제재로 중국 시장 의존도가 심화됐다. 중국 기업들이 지불하는 에너지 판매 대금은 전쟁 장기화로 거덜 난 러시아 경제를 지탱하는 핵심 자금줄이다. 여기에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이 국제사회를 설득해 현 상태로 휴전 협정을 체결하기를 바란다. 러시아의 이번 조치로 중러 간 밀착이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그간 중국은 북한 나진항을 활용해 지린·헤이룽장 지역 물류난을 해결하고자 애썼지만,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유엔 제재로 나진항 활용이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중국 입장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은 나진항을 대체해 ‘차항출해’(借港出海·항구를 빌려 바다로 나감)를 실현할 새 전초기지로 볼 수 있다. 중국에서 가장 낙후된 지린·헤이룽장 지역의 경제 성장도 기대할 수 있어 시 주석으로서는 ‘1석2조’ 효과를 노릴 수 있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로피니옹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지정학적으로 패배했으며, 사실상 중국의 ‘속국’이 됐다는 견해를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러시아가 사실상 중국과 관련해 일종의 굴종하는 형태에 돌입했고, 발트해에 대한 접근권도 상실했다”며 “이는 전쟁으로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을 촉발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과 2년 전만 해도 이는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며 “러시아는 이미 지정학적으로 패배했다”고 강조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서울 최영권 기자
2023-05-16 1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