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북한에서 배웠다” 4.3사건 ‘김일성 지시’ 주장

태영호 “북한에서 배웠다” 4.3사건 ‘김일성 지시’ 주장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02-15 14:01
업데이트 2023-02-15 14: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민주, 태영호 국회 윤리위 제소
유족회 “왜곡과 망언 규탄한다”

제가 북한에서 와서 잘 안다.
나는 북한 대학생 시절부터 4·3 사건을 유발한 장본인은 김일성이라고 배워왔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 
이미지 확대
잠시 생각에 잠긴 태영호 의원
잠시 생각에 잠긴 태영호 의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15일 오전 열린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3.2.15 연합뉴스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가 전날에 이어 부산 합동연설회에서도 “제주 4.3 사건이 북한 김일성 지시로 촉발됐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태영호 후보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제가 어제 제주도 합동연설회에서 제주 4.3 사건과 관련한 팩트 하나를 터뜨렸다”며 4.3 김일성 지시 촉발론이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태영호 후보는 “이 팩트를 터뜨리니 더불어민주당이 저를 보고 최고위원 후보 경선에서 사퇴해라. 그리고 민주당은 오늘 저를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저를 보고 사과하라 한다”며 “아니 사과해야 할 사람은 김일성의 손자 김정은인데 김정은한테는 입 한번 뻥끗 못 하고 저보고 사과하라고 하니 이게 말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태 후보는 “제가 북한에서 와서 잘 안다. 제주 4.3 사건에서 우리가 지금 해야할 일은 좌우 무력 충돌 과정에 억울하게 희생되신 분들의 넋을 기리고 또 희생되신 분들과 유가족들의 마음의 상처를 잘 치유하고 그들을 잘 보듬는 것”이라고 말했다.

태 후보는 이어 “종북 좌파 위에서 잘못 쓰여진 이 현대사 바로 잡아야 한다”라고도 했다. 그는 “제가 나서서 종북 좌파들에 의해서 잘못 왜곡 편향된 이 현대사 바로잡아서 우리 자라나는 새 세대들에게 우리 이 대한민국이 어떻게 이루어져 있는지 알리는 데 제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정견발표하는 태영호 최고위원후보
정견발표하는 태영호 최고위원후보 국민의힘 태영호 최고위원후보가 13일 제주도 제주시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힘내라! 대한민국 - 제3차 전당대회 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3.2.13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4·3 희생자 추모비에 참배하는 태영호 의원
4·3 희생자 추모비에 참배하는 태영호 의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인 태영호 의원이 13일 ‘제주 4·3 평화공원’을 찾아 추모비에 참배하고 있다. 태 의원은 ‘제주 4·3 사건’에 대해 “명백히 북한 김일성의 지시에 의해 촉발됐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2023.2.13 태영호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과는커녕 희생자와 국민 모독”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제주 4·3 사건이 김일성 지시로 촉발됐다’고 말한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위성곤 원내정책수석은 제주 4.3 진상보고서를 보면 군경 등의 진압으로 양민이 희생된 사건으로 결론 내려졌는데, 태 의원이 사과는커녕 4·3 희생자와 국민을 모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태 의원의 역사인식에 큰 문제가 있다고 봤다며, 사과와 함께 국회의원직도 사퇴하고 국민의힘 지도부도 이에 대한 입장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4·3희생자유족회 등 6개 단체는 태 후보의 4·3사건 발언에 대해 “왜곡과 망언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내고 최고위원직 후보에서 스스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오영훈 제주지사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태 후보의 발언에 대해 “색깔론에 기댄 거짓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4·3의 역사적 비극을 정치적으로 악용한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4·3희생자와 유족, 제주도민에게 사과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미지 확대
태영호 징계안 제출 뒤 발언하는 위성곤
태영호 징계안 제출 뒤 발언하는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원내수석부대표가 15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국회의원 태영호 징계안을 제출한 뒤 발언하고 있다. 2023.2.15 [공동취재]
진중권 “북한 색깔 빼야지…한심”
진중권 작가는 태 의원의 발언과 관련 14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해 “북한에서 배운 걸 왜 믿느냐, 북한에서 넘어왔으면 색깔을 빼야지 그걸 지금 들이대면 어떡하냐”며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진 작가는 “북한에서는 3·1운동도 김일성이, (1866년 평양 군민들이 태운) 셔먼호를 김일성 할아버지가 태운 것이라고 한다”며 “이분 상당히 합리적인 분인데 이번에 굉장히 큰 실수 하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사과까지 했던 사건인데 북한에서 배운 교과서를 들이대면서 이따위 얘기를 한다는 건 용납이 안 된다”며 “사과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