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대작들도 플레이 타임 ‘20시간 시대’… 게임이 짧아진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3-01-25 01:33 IT·인터넷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근 메인 미션 클리어 약 20시간
콘텐츠 소비 빠른 요즘 추세 반영
업계, 게임 ‘피로감’도 줄이려 노력
부가 콘텐츠로 추가 플레이 유도

플레이 타임 가격 상승 요소 작용
최고 자리엔 트리플에이급 여전
‘엘든링’ 엔딩까지 100시간 여정

최근 출시되는 게임들의 플레이 타임이 메인 미션 클리어 기준 약 20시간으로 수렴하는 추세다. 지난해 더게임어워드(TGA)에서 상을 6개나 쓸어 담은 ‘갓오브워: 라그나로크’도 빠르면 약 24시간 만에 메인 스토리를 끝낼 수 있으며, ‘콜오브듀티: 모던워페어2 2022’도 20시간여 플레이로 끝을 맺을 수 있다고 한다.
‘엘든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엘든링’

게임에서 온라인 멀티플레이 비중이 높아졌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콘텐츠를 빠른 시간 내에 소비하려는 요즘 추세를 반영한 것이기도 하다.플레이 타임은 게임 선택의 중요한 요소다. ‘들인 돈에 비해 얼마나 오랜 시간을 즐길 수 있는가’는 게임뿐 아니라 많은 콘텐츠를 선택할 때 고려하는 기본적인 사항이기도 하다. 수려한 그래픽으로 그려지는 장엄하고 방대한 이야기를 음미하며 긴 시간을 즐기고 싶어 하는 게이머도 여전히 많다. 하지만 바쁜 일상 속에서 무수하게 쏟아지는 콘텐츠들을 더 빨리, 많이 즐기려는 게이머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최근 게임 커뮤니티에선 ‘20시간 미만의 게임을 추천해 달라’는 글을 자주 볼 수 있다.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시대이기도 하며 게임도 ‘피로감’을 주기 때문이다. 게임업계는 자동 사냥, 아이템 구매 제한 등 다양한 방법으로 플레이 피로도를 줄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플레이 타임 감소 현상도 이를 위한 하나의 방안이기도 하다. 메인 스토리는 10~20시간 안에 짧게 끝내고 추가 플레이를 원하는 게이머의 욕구는 부가 콘텐츠를 통해 충족할 수 있게 만드는 추세다.
‘바이오하자드 빌리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이오하자드 빌리지’

플레이 타임은 가격과 함께 고려될 때 예민한 사안으로 떠올랐다. 짧은 플레이 타임은 가격 상승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40시간 안팎의 스토리에 모든 걸 담을 수 있는 게임을 10~20시간짜리 두 편으로 끊어 내거나, 짧은 메인 스토리로 본편을 출시하고 다운로드콘텐츠(DLC) 등 유료 부가 콘텐츠를 발매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2020년 출시된 ‘바이오하자드 RE: 3’는 그래픽과 작품성 등 다른 모든 분야에선 호평을 받았지만 오로지 가격 대비 플레이 시간이 짧은 것만으로 비판을 받았다. 출시 당시 6만 8400(PC)~7만 9000원(PS·XBOX)에 플레이 타임은 10시간 안팎이었다. 그런데 1년 뒤 출시한 ‘바이오하자드 빌리지’는 비슷한 플레이 타임을 제공했지만 전작만큼 비판을 받진 않았다. 그사이에 플레이타임에 대한 게이머들의 인식이 많이 달라진 셈이다.

게임이 짧아지는 시대이지만, 여전히 ‘최고’의 위치엔 커다란 볼륨을 자랑하는 트리플에이(AAA)급 게임이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 TGA 올해의게임(GOTY)을 차지한 프롬소프트의 ‘엘든링’은 대체로 엔딩을 보기까지 100시간 이상의 ‘여정’을 거쳐야 한다. ‘용과 같이’나 ‘로스트 저지먼트’ 시리즈처럼 분량이 50시간을 넘는 스토리 중심 게임들도 출시 뒤 수년 동안 많은 게이머의 사랑을 받고 있다.


김민석 기자
2023-01-25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