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25년 만에 종이 전단 없앤다

롯데마트, 25년 만에 종이 전단 없앤다

명희진 기자
명희진 기자
입력 2023-01-10 09:57
업데이트 2023-01-10 10: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연간 나무 3000그루 살리는 효과

롯데마트는 25년 만에 종이 전단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지구를 위한 녹색 매장 만들기에 앞장선다고 10일 밝혔다.

롯데마트는 친환경 경영의 하나로 새해부터 일회용 종이 전단을 대신해 새롭게 개편된 모바일 전단(사진)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환경보호를 위해 1998년부터 약 25년간 운영해온 종이 전단 운영을 전면 중단한 것이다.

이를 통해 롯데마트는 연간 150여톤의 종이 사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이는 연간 20년생 나무 약 3000그루를 보존하는 것과 같으며 약 1만 6000여㎏의 탄소배출을 줄이는 효과와 비슷하단 설명이다.

모바일 전단은 롯데마트의 오프라인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인 ‘롯데마트GO’ 또는 매장 안에 고지된 QR코드를 스캔해 확인할 수 있다. 매주 목요일 오전 9시에 새로운 소식과 행사 내용이 올라온다.

새해부터 모바일 전단이 종이 전단을 완전히 대체하게 된 만큼 기존에 운영해오던 디지털 전단과는 달리 모바일에 특화된 크기로 전단 디자인도 개편했다. 고객들이 ‘롯데마트GO’에서 간편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디자인과 기능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이미지 확대


명희진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