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경기침체 경고에도 월가에 흐르는 낙관론…“얕은 침체 올 수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10 10:4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로이터 설문조사 결과, 내년 미국 경기침체 전망 60%

절규 13일(현지시간)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장기화할 것이란 공포 속에 증시가 추락하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한 트레이더가 절규하듯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고 있다. 이날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국제 유가 하락으로 한풀 꺾이리라는 기대감과 달리 전망치(8.0%)를 웃도는 8.3%를 기록하면서 나스닥지수가 전날 대비 5.16% 폭락하는 등 미 증시를 비롯해 각국 금융시장이 충격에 빠졌다. 뉴욕 로이터 연합뉴스

▲ 절규
13일(현지시간)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장기화할 것이란 공포 속에 증시가 추락하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한 트레이더가 절규하듯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고 있다. 이날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국제 유가 하락으로 한풀 꺾이리라는 기대감과 달리 전망치(8.0%)를 웃도는 8.3%를 기록하면서 나스닥지수가 전날 대비 5.16% 폭락하는 등 미 증시를 비롯해 각국 금융시장이 충격에 빠졌다.
뉴욕 로이터 연합뉴스



전 세계를 향해 잇따르는 경기침체의 경고음 속에서도 월가 한편에서는 그 폭과 기간이 그리 길지 않을 수 있다는 낙관론이 흐르고 있다. 미국증시가 지난 10월 저점을 찍고 반등한 배경에는 이러한 낙관적 전망을 바탕으로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이코노미스트 8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내년에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이 60%로 집계됐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그러나 경기침체의 폭과 기간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응답자 48명 가운데 35명은 ‘짧고 얕은’ 경기침체가 나타난다고 예상했으며, 길지만 얕은 경기침체를 예상한 응답자는 4명에 그쳤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 3월 연 0.00~0.25% 수준이던 기준금리를 불과 8개월 만에 3.75~4.00%로 끌어 올리는 바람에 경기침체 우려가 커졌지만, 시장 기저에는 여전히 낙관론이 흐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는 “이는 주식 투자자들이 지난 한 달 동안 미국이 경기 침체를 완전히 피할 수 있다는 낙관론 속에서 앞서 나갔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의 최근 발언은 이러한 낙관론에 힘을 보태고 있다. 그는 이날 “우리가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답은 ‘예스’(피할 수 있다)라고 믿는다”고 했다. 물가 상승 원인으로 꼽히는 공급망 병목 현상이 최근 들어 완화되고 있으며, 물가상승으로 임금이 오르고 이는 다시 물가상승으로 이어지는 ‘나선효과’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경기가 급격히 얼어붙을 거란 비관론도 상당하다. 인플레이션을잡으려는 연준의 금리 인상의 결과, 내년에는 불황을 피하기 어렵다는 전망이다.

미국 최대 은행 JP모건체이스를 이끄는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인플레이션이 소비력을 비롯한 모든 것을 잠식하고 있다”며 “이는 경제를 탈선시키고, 경기침체를 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솔로몬 골드만삭스 CEO도 “경제성장률이 1%를 유지하고 물가상승률은 4%를 기록하는 연착륙 가능성은 35%에 불과하다”며 “연착륙보다 경기침체를 겪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언급했다.

김성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