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울컥한 尹 “여러분이 우승팀”…손흥민이 주장 완장 채워 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9 01:45 대통령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월드컵 대표팀 靑영빈관 만찬

손 “대한민국 더 빛내도록 노력”
직접 사인한 축구공·유니폼 선물
벤투 “4년 동안 굉장히 행복했다”
尹·월드컵 대표팀 ‘영빈관 셀카’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을 마친 뒤 파울루 벤투 감독과 어깨동무를 한 채 대표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맨 앞에는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2골을 넣어 화제를 모았던 조규성 선수가 셀프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 尹·월드컵 대표팀 ‘영빈관 셀카’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을 마친 뒤 파울루 벤투 감독과 어깨동무를 한 채 대표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맨 앞에는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2골을 넣어 화제를 모았던 조규성 선수가 셀프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16강 진출의 쾌거를 이룬 축구 국가대표팀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 초청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축하를 받고 만찬을 함께 했다. 이날 만찬에는 주장 손흥민 선수를 비롯한 21명의 태극전사와 파울루 벤투 감독 등 코치진은 물론 의료진, 요리사 등 지원 인력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환영인사에서 “여러분의 이 투혼이 우리가 어떠한 어려움도, 우리 국민들이 이겨 나갈 수 있다는 그런 의지를 여러분들이 주셨다”며 “이번 월드컵의 성과도 대단했지만, 그 결과가 어떤 것이든 상관없이 저와 우리 국민에게는 여러분들이 월드컵 우승팀”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발언 도중 목이 메기도 했다.

이에 손흥민은 “이 같은 자리로 선수들에게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주셨고, 또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선수들은 항상 이 기억을 잊지 않고 대한민국을 더욱더 빛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2골을 넣은 조규성 선수에겐 “헤딩 너무 잘 봤어요”라고 크게 웃으며 말했다.

윤 대통령의 테이블에는 김 여사와 손흥민, 벤투 감독을 비롯해 이번 월드컵의 마지막 골을 터뜨린 백승호, 백업 골키퍼인 조현우 등이 함께했다.

이날 만찬에서 윤 대통령 부부는 영빈관 2층의 행사 장소를 찾은 참석자 전원과 인사를 나눴고, 이때 손흥민은 대회 때 포르투갈전에서 착용한 주장 완장을 윤 대통령에게 직접 채워 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국가대표팀은 윤 대통령에게 손흥민과 이강인이 직접 사인한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했다. 윤 대통령은 벤투 감독과 인사하며 “저도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포르투갈과 경기하는 것을 직접 봤다”고 반기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4년간의 여정 동안 굉장히 행복했다. 한국 국민에게도 행운이 있기를 빈다”고 말했다.

당초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국가대표팀의 오찬을 검토하다가 영빈관 만찬으로 일정을 변경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 5일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영빈관 국빈 만찬과 이튿날 상춘재 차담에 이어 이날 세 번째로 청와대에서 공식 외빈 행사를 가졌다. 대통령실은 앞으로도 외빈 초청뿐만 아니라 국정의 중요 행사에서도 기존 영빈관을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석 기자
2022-12-09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