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16강에 온 국민 똘똘 뭉쳤다... 6일 새벽 한파에도 다시 ‘붉은 함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4 17:1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에
거리응원·단체 응원 열의 불 타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응원”
붉은악마 “광화문서 2만명 예상”
2022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경기인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린 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2.12.03 홍윤기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22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경기인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린 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2.12.03 홍윤기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12년 만에 16강에 진출하면서 국민들의 응원 열기 역시 함께 불타고 있다. 6일 오전 4시(한국 시간)에 브라질전이 예정돼 있지만 시민들은 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거리 응원을 계획하는 등 끝까지 ‘꺾이지 않는 마음’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직장인 민혜윤(30)씨는 4일 동생과 함께 서울 마포구에 있는 영화관에서의 브라질전 단체 관람을 예매했다. 오전 3시 30분까지 입장해 6시쯤 경기가 끝나면 바로 출근을 해야 하는 일정이지만 다른 관람객들과 함께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하겠다는 마음이다.

민씨는 “지난 경기까지는 집에서 관람을 했는데 솔직히 이길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포르투갈전에서 대역전극을 이룬 선수들을 보고 이번에는 더 적극적으로 응원에 나서기로 했다”며 “예매 당시 약 420명이 들어갈 수 있는 영화관 세 관에 이미 300명 넘게 자리가 차있어 다른 시민들의 설렘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이태원 참사로 우리나라가 비극적인 분위기에 빠져 있었는데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오랜만에 온 국민이 서로 싸우지 않고 똘똘 뭉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반겼다.

대학생 박제섭(26)씨는 브라질전이 열리는 당일 대학교 동기들과 함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을 찾아 거리 응원에 나설 예정이다. 박씨는 “2002년에 태극 전사 옷을 입고 아파트 이웃 어른들과 함께 함성을 질렀던 기억이 남아있는데 그 때의 흥분을 다시 되살리고 싶다”며 “그간 약체라고 평가받았던 우리나라가 세계적 축구 강국인 포르투갈을 이긴 것처럼 ‘꺾이지 않는 마음’만 있다면 브라질도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국가대표 선수들이 태극기에 적은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문구에 감동을 받은 국민들도 많았다. 대학원생 이모(30)씨는 “포르투갈전에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않다가 결국 연장 시간에 역전골을 넣은 선수들의 열정을 보고 지더라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스포츠 정신을 되새겼다”며 “강팀이라고 항상 승리하지 않고 약팀이라고 항상 패배하지 않기 때문에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말처럼 저도 끝까지 대표팀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응원단 붉은악마는 지난달 29일 오는 브라질전에서도 거리 응원 재개를 위해 서울시에 광화문 광장 사용 신청서를 제출했다. 약 1만 5000~2만 명의 응원단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5일 서울시의 허가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곽소영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