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벤투 감독과 ‘주먹인사’ 포착…미모의 ‘붉은악마女’ 정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4 09:37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벤투 감독이 붉은 한국 유니폼을 입고 있는 미모의 여성과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 캡처

▲ 벤투 감독이 붉은 한국 유니폼을 입고 있는 미모의 여성과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 캡처

벤투 감독이 붉은 한국 유니폼을 입고 있는 미모의 여성과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국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과 승자승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극적인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거둔 성과다.

앞서 벤투 감독은 지난달 28일 가나와의 2차전 종료 후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FIFA 규칙에 따라 퇴장당한 감독은 벤치에 앉을 수도 선수단과 접촉할 수도 없다. 하프타임에 라커룸에 입장하는 것 또한 불가능했다.

때문에 벤투 감독은 이날 무전 통신기기 등 어떠한 방법으로도 벤치와 소통할 수 없었다. 이에 벤투 감독은 관중과 함께 관중석에 앉아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벤투 감독이 붉은 한국 유니폼을 입고 있는 미모의 여성과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 캡처

▲ 벤투 감독이 붉은 한국 유니폼을 입고 있는 미모의 여성과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 캡처

한국 대표팀 유니폼과 태극기를 단 여성의 정체는?

어쩌면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서 마지막 경기일 수도 있었던 포르투갈전을 그는 관중석에서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이런 가운데 벤투 감독이 붉은 한국 유니폼을 입고 있는 외국인 관객과 환한미소로 대화하며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이 여성은 벤투 감독의 딸인 것으로 알려졌다. 벤투 감독은 오래전부터 소문난 ‘딸바보’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벤투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쉴 때 딸들과 시간을 보내는 걸 좋아한다. 내 인생에서 가장 아끼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두 딸이다”며 “좋은 아버지가 되려고 노력해왔다. 둘 다 너무 잘 자라줘서 대견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벤투 감독의 딸은 아빠가 감독으로 있는 팀인 한국을 응원하기 위해 빨간 유니폼과 태극기까지 준비해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종료 후 심판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한국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를 앞두고 VIP석에서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종료 후 심판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한국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를 앞두고 VIP석에서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시종일관 무표정했던 벤투 감독, ‘역전골’에 달려나갔다

벤투 감독은 이날 전반 5분 한국이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내줬을 때나 전반 27분 김영권(울산)이 동점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을 때 무표정한 모습으로 경기를 지켜봤다.

최대한 동요하지 않으려는 듯 했다.

그러나 후반 46분 황희찬(울버햄프턴)이 결승골을 터트리자 흥분하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후 16강이 확정되자 통로로 달려나와 손을 번쩍 들고 소리쳤다.

한편 한국은 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브라질과 16강에서 격돌한다. 벤투 감독은 이 경기에서 벤치로 돌아와 팀을 이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종료 후 심판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한국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를 앞두고 VIP석에서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종료 후 심판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한국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를 앞두고 VIP석에서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