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반말 손님에 반말했다고”…편의점 직원 17차례 폭행한 남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1 10:3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직원 전치 3주 부상…경찰 추적 중

편의점 직원 폭행 MBC 뉴스 캡처

▲ 편의점 직원 폭행
MBC 뉴스 캡처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에게 반말을 한 손님이 자신에게 반말로 응대했다는 이유로 20대 직원을 무차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M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주황색 사우나 복에 외투만 걸친 중년 남성 A씨가 행패를 부렸다.

A씨는 음료수를 들고 와 값을 치르는가 싶더니 갑자기 직원 B씨를 향해 종이컵을 내던졌다. 위협을 느낀 B씨가 계산대 안으로 피했지만 A씨는 음료수병을 추가로 가져와 계산한 뒤 전부 바닥에 던져 깨뜨렸다.

이는 A씨의 반말로부터 시작됐다. A씨가 먼저 B씨에게 반말을 해 B씨가 똑같이 반말로 대응하자 B씨에게 화풀이를 한 것이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어린놈의 ××가”, “머리에 피도 안 말랐다”라는 등의 폭언을 했다.

급기야 A씨는 B씨의 얼굴을 때리며 계산대 안까지 들어갔다. A씨는 주먹으로 B씨의 머리와 얼굴을 가격했다. B씨가 손으로 머리를 감싸자 머리채를 잡고 폭행을 이어갔다. 폭행 횟수는 CCTV에 포착된 것만 17차례다.

편의점에 있던 다른 손님이 보다 못해 A씨를 말렸지만, 폭행은 계속됐다. 결국 B씨가 계산대의 112 비상벨을 눌러 신고하자 A씨는 폭행을 멈추고 떠났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CCTV 확인 후 주변을 둘러보고 떠났다. A씨는 경찰이 떠나고 2시간 뒤 편의점을 다시 찾아 또 행패를 부렸다. B씨는 “(A씨가) 언제든 다시 올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공포감을 호소했다.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A씨가 남긴 영수증을 토대로 카드사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