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속보] 軍 “북한 핵실험, 언제든 가능…변화 없지만 대비 태세 유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9 11:36 북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동해상으로 발사하는 영상을 조선중앙TV가 1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뉴시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동해상으로 발사하는 영상을 조선중앙TV가 1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뉴시스

군 당국은 29일 “북한의 핵실험은 정치적 판단에 따라서 언제든지 감행할 수 있는 상태지만 현재까지는 추가로 설명할 주목할 만한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른바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 맞은 북한 동향과 관련해 “한미 정보당국은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에 대해서 면밀히 추적·감시하고 있으며, 우리 군은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북한은 5년 전인 지난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미사일 발사 후 국가 핵무력 완성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이날을 계기로 북한의 7차 핵실험이나 ICBM 추가 발사 가능성이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보도된 영국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하면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을 받고, “지금까지 취하지 않았던 대응들이 포함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취하지 않았던 대응들’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대응 방법을 다양하게 마련하고 있다”고만 설명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