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현실이 된 ‘죽음의 조’… 무적함대·전차군단 16강행, 끝나 봐야 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8 18:02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우의 수 복잡해진 E조 ‘안갯속’

日, 스페인 이겨야 자력 진출 확정
獨, 2골차 이상 승리 땐 16강 희망
스페인도 패배 땐 진출 장담 못 해
2022 카타르월드컵 E조는 세대교체에 성공한 ‘무적함대’ 스페인과 영원한 우승 후보 독일, 북중미의 복병 코스타리카와 아시아의 강호 일본이 편성되면서 대표적 ‘죽음의 조’로 꼽혔다. 그리고 조별리그 3차전만 남겨 둔 4팀 모두 16강 진출 가능성이 열려 있는 동시에 탈락할 수도 있는 혼전의 상황에 놓였다.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 일본이 격돌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가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28일(한국시간)까지 16강 진출팀이 확정되지 않은 ‘죽음의 조’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스페인과 독일이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E조가 혼전 양상으로 빠져든 이유는 결정적 순간 각 팀 골잡이들의 활약이 빛났기 때문이다. 사진은 알바로 모라타(스페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 일본이 격돌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가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28일(한국시간)까지 16강 진출팀이 확정되지 않은 ‘죽음의 조’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스페인과 독일이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E조가 혼전 양상으로 빠져든 이유는 결정적 순간 각 팀 골잡이들의 활약이 빛났기 때문이다. 사진은 알바로 모라타(스페인).
AP 연합뉴스

1차전에서 코스타리카를 7-0으로 완파한 스페인은 28일(한국시간) 독일과 1-1 무승부를 거둬 2경기 1승1무(승점 4)로 E조 선두를 지켰다. 일본이 1승1패(승점 3)에 골득실 0으로 2위, 코스타리카(1승1패·승점 3·골득실 -6)가 3위에 올랐다. 1차전에서 일본에 1-2로 덜미를 잡혀 자존심을 구겼던 독일은 스페인과 비겨 첫 승점을 어렵게 따냈지만 최하위(승점 1)에 머물렀다. 그러나 4팀의 승점 차가 크지 않아 3차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갈릴 수 있다.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 일본이 격돌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가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28일(한국시간)까지 16강 진출팀이 확정되지 않은 ‘죽음의 조’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스페인과 독일이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E조가 혼전 양상으로 빠져든 이유는 결정적 순간 각 팀 골잡이들의 활약이 빛났기 때문이다. 사진은 도안 리쓰(일본).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 일본이 격돌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가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28일(한국시간)까지 16강 진출팀이 확정되지 않은 ‘죽음의 조’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스페인과 독일이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E조가 혼전 양상으로 빠져든 이유는 결정적 순간 각 팀 골잡이들의 활약이 빛났기 때문이다. 사진은 도안 리쓰(일본).
AFP 연합뉴스

우선 일본은 코스타리카전에서 승점 획득에 실패하면서 스페인전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특히 스페인이 독일과 비기면서 경우의 수가 복잡해졌다. 일본은 스페인을 꺾으면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하고, 지면 탈락한다. 그런데 스페인도 일본에 지면 16강에 못 올라갈 수 있고, 승리해야 토너먼트에서 유리한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에 3차전에서 총력을 펼쳐야 한다.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 일본이 격돌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가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28일(한국시간)까지 16강 진출팀이 확정되지 않은 ‘죽음의 조’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스페인과 독일이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E조가 혼전 양상으로 빠져든 이유는 결정적 순간 각 팀 골잡이들의 활약이 빛났기 때문이다. 사진은 케이셰르 풀레르(왼쪽·코스타리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 일본이 격돌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가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28일(한국시간)까지 16강 진출팀이 확정되지 않은 ‘죽음의 조’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스페인과 독일이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E조가 혼전 양상으로 빠져든 이유는 결정적 순간 각 팀 골잡이들의 활약이 빛났기 때문이다. 사진은 케이셰르 풀레르(왼쪽·코스타리카).
AP 연합뉴스

일본이 스페인과 비기면 독일과 코스타리카 경기 결과에 따라 일본의 운명이 결정된다. 코스타리카가 독일을 꺾으면 승점 6으로 일본(승점 4)을 제치고 16강에 올라간다. 그러나 일본과 코스타리카가 남은 경기를 모두 비길 경우 골 득실에서 일본이 크게 앞서 16강에 진출한다.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 일본이 격돌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가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28일(한국시간)까지 16강 진출팀이 확정되지 않은 ‘죽음의 조’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스페인과 독일이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E조가 혼전 양상으로 빠져든 이유는 결정적 순간 각 팀 골잡이들의 활약이 빛났기 때문이다. 사진은 니클라스 퓔크루크(독일).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 일본이 격돌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가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28일(한국시간)까지 16강 진출팀이 확정되지 않은 ‘죽음의 조’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스페인과 독일이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E조가 혼전 양상으로 빠져든 이유는 결정적 순간 각 팀 골잡이들의 활약이 빛났기 때문이다. 사진은 니클라스 퓔크루크(독일).
EPA 연합뉴스

독일이 코스타리카를 2골 차 이상으로 이기고 일본이 스페인과 비기면 승점은 같고 골득실에서 앞서는 독일이 16강에 간다. 독일이 1골 차로 승리하고 일본이 스페인과 비기면 독일과 일본의 승점과 골 득실차가 같아진다. 이 경우 다득점을 따지고 이마저도 동률일 경우 상대 전적에서 우위인 일본이 16강 진출권을 가져간다. 즉 독일이 코스타리카를 2-1로 이기고 일본이 스페인과 0-0 혹은 1-1 무승부를 거두면 다득점에서 밀리는 일본이 탈락하고, 독일이 코스타리카를 1-0으로 이기고 일본이 스페인과 1-1로 비기면 상대 전적에서 밀리는 독일이 짐을 싸게 된다.



장형우 기자
2022-11-29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