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北노동신문 “풍산개, 주인 잘 따르지만 적수엔 사나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7 08:28 북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화유산 등록 이어 기사로도 다뤄 눈길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암컷·오른쪽)와 ‘송강’(수컷·왼쪽)이 지난 10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부속 동물병원 앞뜰에서 산책하고 있는 모습. 2022.11.10 연합뉴스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암컷·오른쪽)와 ‘송강’(수컷·왼쪽)이 지난 10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부속 동물병원 앞뜰에서 산책하고 있는 모습. 2022.11.10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풍산개 관련 문화를 남한의 무형문화재에 해당하는 ‘국가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한 데 이어 관영매체 기사로도 다뤄 눈길을 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조선의 국견인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 제하 기사에서 풍산개에 대해 “자기를 길러주는 주인을 잘 따르지만 적수에 대하여서는 아주 사납다”고 묘사했다.

신문은 “지난 역사적 기간에 풍산개는 우리 인민들에게 있어서 단순한 집짐승으로만이 아니라 생활의 동반자, 길동무였으며 오늘날에는 조선민족의 우수한 특성을 반영하는 국가상징물의 하나로, 국견(國犬)으로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풍산개는 조선 개의 고유한 특성을 다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토종개로서 우리 민족의 기상을 그대로 닮았다”며 “서양 개에 비하여 몸집은 작지만 대단히 날래고 이악하며 그 어떤 맹수 앞에서도 절대로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싸운다”고 치켜세웠다.

북한 문화성 민족유산보호국은 풍산개 기르기와 길들이기, 풍산개를 이용한 사냥 관습, 풍산개 관련 설화, 풍산개를 주제로 한 소설·영화·미술작품 등 풍산개 관련 문화를 국가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4년 11월 7일 풍산개를 ‘국견’으로 제정토록 해 국가상징물 중 하나로 격상시켰다.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풍산개 ‘곰이’와 ‘송강’을 선물하기도 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서 기르던 곰이와 송강을 퇴임 이후 양산에서 키우다 최근 정부에 반환하기로 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여권 일각에서는 양육비 문제로 파양했다는 비판이 나왔고, 이에 문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퇴임 당시) 대통령기록관은 반려동물을 관리할 시스템이 없었고 과거처럼 서울대공원에 맡기는 게 적절했느냐는 비판이 있어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관리를 위탁받아 양육을 계속하기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