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6개월 만에 장중 2200선 붕괴… “바닥 알 수 없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8 03:07 증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속절없는 코스피

외국인 매도 거세 한때 낙폭 키워
막판 기관 중심 매수로 소폭 상승
코스닥 27개월 만에 700선 붕괴
“장기 투자 땐 내년까지 지켜봐야”
코스피가 2년 2개월 만에 장중 2200선 아래로 내려간 27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와 환율이 표시돼 있다. 뉴시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스피가 2년 2개월 만에 장중 2200선 아래로 내려간 27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와 환율이 표시돼 있다.
뉴시스

코스피가 장중 외국인의 매도세에 2년 2개월 만에 2200선 아래로 떨어졌다. 불안한 움직임을 보이던 코스피는 막판 낙폭을 줄이면서 5거래일 만에 소폭 상승세로 마감했지만 지지선으로 여겨지던 2200선이 붕괴되며 증권가에서는 “바닥을 알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7일 전 거래일 대비 3.45포인트(0.15%) 상승한 2224.39에 개장한 코스피는 이날 오후 한때 2197.90까지 떨어지며 낙폭을 키웠다. 장중 2200선 하회는 2020년 7월 24일(2195.49) 이후 2년 2개월여 만이다. 하락과 상승을 반복하던 코스피는 2.92포인트(0.13%) 오른 2223.86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6.99포인트(5.07%) 내린 692.37에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가 700선 아래로 마감한 건 2년 3개월 만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9.80원 내린 1421.50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장중 코스피 하락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들의 매도세가 거셌던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외국인과 개인은 이날 각각 2480억원, 160억원가량 순매도했다. 그러나 장 막판 기관 중심 매수세가 유입되며 지수는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이날 기관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450억원가량을 순매수했다.

코스피가 상승 마감하면서 ‘대장주’인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0.56% 오른 5만 4200원에 마감했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과 SK하이닉스는 각각 0.56%, 0.61% 내렸다.

증권가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고강도 긴축이 이어지고 ‘강달러’ 압력이 거센 만큼 주식시장의 약세 흐름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환율과 금리 등 변수를 수치화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코스피 하방 지지선을 예측하는 것도 크게 의미가 없다”면서 “장기 투자를 하고 있다면 내년 초까지 상황을 지켜보는 게 바람직하지만 ‘빚투’를 하고 있다면 이자 등을 고려해 지금이라도 현금화에 나서는 게 나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민나리 기자
2022-09-28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