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상계좌 5만개 보이스피싱에 악용…PG사 대표·브로커 등 12명 검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6 22:2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작년 4월 이후 가상계좌로 1조원 입금

가상계좌 5만여 개를 발급받아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및 불법도박사이트 조직에 발아넘긴 결제대행(PG)사 대표와 브로커 일당이 검거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결제대행업체 A사 대표와 브로커 등 12명을 전자금융거래법·사기 방조·범죄단체 조직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7명을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A사 대표 등은 회사 명의로 발급받은 모계좌에 5만여 개의 가상계좌를 연결한 뒤 브로커들을 통해 보이스피싱 및 불법도박사이트 조직에 팔아넘긴 혐의를 받는다.

가상계좌를 넘겨받은 조직은 해당 계좌들을 보이스피싱 피해자와 불법 도박사이트 이용자로부터 현금을 입금받는 용도로 활용했다. 지난해 4월부터 올해 초까지 해당 가상계좌를 통해 입금된 금액은 1조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A사 대표와 브로커 등은 가상계좌를 사들인 범죄조직으로부터 약 700억원을 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A사 대표는 가상계좌가 범죄에 쓰일 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가상계좌를 산 범죄조직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신융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