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전장연, 윤 대통령 취임 100일 맞아 출근길 지하철 시위 재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7 18:5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장연, 16일만에 출근길 지하철 시위
“중증장애인 노동권 보장” 상복 입어
4호선 한때 지연···민원 80건 이상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승강장에서 장애인권리예산 보장을 촉구하는 지하철 탑승 선전전을 하고 있다. 2022.08.17. 뉴시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승강장에서 장애인권리예산 보장을 촉구하는 지하철 탑승 선전전을 하고 있다. 2022.08.17. 뉴시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을 맞은 17일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16일 만에 출근길 시위를 재개하며 장애인 권리 보장을 요구했다.

전장연 활동가들은 이날 오전 7시 30분쯤 흰 베로 만든 상복을 입고 삼각지역 승강장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중증장애인 노동권 보장’이 쓰인 관을 끌며 지하철에 탑승했다. 철제와 쇠사슬로 이뤄진 감옥 모형에 갇힌 채 이동하는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됐다.

전장연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지하철을 타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각 역마다 내렸다가 다시 타는 방식으로 시위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내려 하행선으로 갈아탄 뒤 다시 삼각지역으로 돌아와 마무리 발언을 한 뒤 해산했다.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요새 ‘양두구육’이라는 말이 많이 회자되고 있다. 겉과 속이 다르다는 뜻”이라며 “말은 번지르르 하면서 장애인이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출발점조차 보장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남은 임기 동안 장애인 권리를 어떻게 보장할 것인지 입장을 명확히 밝혀달라”며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약자의 권리를 대한민국은 보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승하차 시위로 지하철 4호선은 삼각지역 기준 상행선 1시간 17분, 하행선은 1시간 20분이 지연됐다. 출근길 열차 운행이 지연되면서 서울교통공사에는 80건이 넘는 민원이 접수됐다.

정부과천청사역에서 4호선을 타고 출근하던 직장인 최모(28)씨는 “지하철역에 도착해서야 시위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출근하는 내내 마음을 졸였다”면서 “시위대와 겹쳐 연착이 될까 봐 계속 열차 밖으로 승강장 상황을 확인하면서 갔다”고 말했다.

곽소영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