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삼성전자 상반기 보수왕은 김기남 회장...소액주주 600만명 육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6 18:11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 회장 32억 6천만원 수령
이재용 부회장 5년째 무보수
상반기 소액주주 85만명 늘어
직원 11만 7904명 역대 최대

“생큐, 삼성” 지난해 11월 23일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오른쪽)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그레그 애벗(왼쪽) 주지사와 악수하고 있는 모습. 그레그 애벗 주지사 트위터

▲ “생큐, 삼성”
지난해 11월 23일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오른쪽)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그레그 애벗(왼쪽) 주지사와 악수하고 있는 모습. 그레그 애벗 주지사 트위터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주인공은 지난해 12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김기남 삼성전자 회장(종합기술원장)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5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10일 삼성전자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6월 32억 6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회장의 상반기 급여는 8억 6200만원, 상여는 23억 35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은 6700만원이었다.

삼성전자 측은 “2017~2019년 주가상승률 54.8%를 달성한 점, 메모리 시장의 리더십 수성과 비메모리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미래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회장과 함께 ‘트로이카’ 체제로 대표이사를 지내고 물러난 고동진 고문은 26억1200만원, 김현석 고문은 20억 7800만원의 보수를 각각 받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반기 20억 7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DS부문장인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은 9억 9000만원을 수령했다. 노태문 MX사업부장 사장은 급여 5억 7800만원과 상여 11억 2000만원 등을 포함해 총 17억 2300만원을 받았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85만명 이상 늘며 600만명에 육박했다. 6월 말 기준 소액주주(지분율 1% 이하) 수는 592만 2693명으로 지난해 말 506만 6351명과 비교해 85만 6342명 증가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 등으로 연초 7만원대에서 지난달 5만원대까지 떨어졌으나 개인 투자자들은 상반기에만 삼성전자 주식을 15조원 이상 순매수했다.

삼성전자 직원 수는 11만 7904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11만 3485명)보다 4419명 증가한 것이다. 이들이 받은 상반기 총 급여는 5조 7791억 2400만원으로 한 사람당 평균 5100만원을 받은 셈이다.

부문별 매출 비중을 보면 TV 등 DX부문이 59.7%, D램 및 낸드 플래시 등 DS부문이 35.7%, 스마트폰용 OLED 패널 등 SDC(디스플레이) 부문 10.1%, 하만 3.6%, 기타 (부문간 내부거래 제거 등) -9.1% 등이다.

상반기 삼성전자의 5대 매출처는 애플, 도이치텔레콤, 퀄컴, 슈프림 일렉트로닉스, 버라이즌으로, 이들 5개사가 전체 매출액의 15%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연구개발 비용은 12조 1779억원으로, 전체 매출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7.9%로 지난해(8.1%)보다는 소폭 줄었다.

정서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