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하룻밤 동거’ 대구FC-전북 현대, 누가 8강 티켓 잡을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6 16:21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8일 오후 5시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16강 맞대결

전북 현대와 대구FC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첫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친다.
전북 현대 문선민(오른쪽)이 2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 FC와의 K리그1 37라운드 맞대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41분 역습을 통해 쐐기골을 터뜨린 후 백승호와 함께 달려가며 기쁨의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북 현대 문선민(오른쪽)이 2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 FC와의 K리그1 37라운드 맞대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41분 역습을 통해 쐐기골을 터뜨린 후 백승호와 함께 달려가며 기쁨의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과 대구는 18일 오후 5시 일본 사이타마현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 단판 승부를 벌인다. 올 시즌 ACL 본선에는 울산 현대, 전남 드래건즈을 포함해 K리그 4개팀이 출전했는데, 이 가운데 조별리그에서 전북과 대구만 살아남았다.


K리그 선두를 달리는 울산은 지난 4월 마무리된 조별리그 I조에서 승점 1점이 모자란 3위로, 전남 역시 G조 3위로 16강 무대를 밟는 데 실패했다. 반면 전북은 H조 무패(3승3무) 2위, 대구는 우라와 레즈(일본)와 승점은 같았지만 승자승에서 우위를 보려 F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하면서 녹아웃 스테이지 첫 판인 16강 ‘끝장 승부’로 맞서게 됐다.

전북과 대구 모두 내줘선 안되는 한 판이다. 각자 고난을 겪고 있는 K리그에서 반등의 기회를 잡으려면 상승세라는 군불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전북은 16일 현재 국내 정규리그에서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울산에 승점 6 차로 처져 있다. 지난 3월말 4라운드부터 벌어지기 시작한 울산과의 승점 차는 좀체로 좁혀지지 않고 있다. 남은 리그 경기는 10경기. 날은 저무는데 갈 길은 멀다.
지난달 30일 태국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구FC와 라이언시티(싱가포르)의 경기에서 갑작스레 쏟아진 폭우로 선수들이 수중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지난달 30일 태국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구FC와 라이언시티(싱가포르)의 경기에서 갑작스레 쏟아진 폭우로 선수들이 수중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대구는 더 답답하다. 리그에서 강등권 언저리인 9위까지 떨어졌다. 계속된 성적 부진에 가마 감독마저 사퇴해 최원권 수석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팀을 이끌고 있는 지경이다. 그러나 ACL 16강전에서 전북을 제압하고 이후 좋은 성과가 이어진다면 단박에 흐름을 바꿀 수 있다.

전북은 모친상으로 잠시 팀을 떠났던 바로우가 재합류, 정예 24명의 원정 선수단을 구성해 지난 15일 오전 일본에 도착했다. 대구도 다른 항공편으로 같은 날 오후 경기장에서 멀지 않은 도쿄에 입성했다. 두 팀은 도쿄에서 같은 숙소를 쓴다. ‘적과의 동거’다. 전북과 대구의 ACL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K리그에서는 지난 6월 1-1 무승부로 끝난 18라운드가 마지막이었다.

최병규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