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LG 외국인 투수 최강에 불펜도 튼튼…토종 선발만 잘하면 되는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6 16:16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외국인 원투펀치 빼면 선발진 평균자책점 5.23점
포스트시즌 우승 경쟁에서 불안 요인 될 수도

LG 트윈스 선발 케이시 켈리. LG 트윈스 제공

▲ LG 트윈스 선발 케이시 켈리. LG 트윈스 제공

‘외국인 투수도, 타선도, 불펜도 모두 든든한데, 토종 선발은….’

프로야구 LG 트윈스 외국인 원투 펀치는 말 그대로 한국야구위원회(KBO) 리그 최강 수준이다. 여기에 주요 부분 1위를 싹쓸이 하고 있는 타선과 안정적인 불펜 등을 생각하면 리그 1위를 차지하는 것이 당연해 보인다. 하지만 LG는 1위 SSG 랜더스에 15일 기준 9.5경기 차이 2위다. SSG가 역대급 성적을 내고 있기도 하지만, 허약한 토종 선발진도 추격의 고삐를 늦추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허약한 토종 선발진이 가을야구에서 LG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LG는 올 시즌 100경기에서 60승1무39패로 승률 0.606를 기록하고 있다. 예년 같으면 6할대 승률이면 충분히 1위를 할 수 있는 성적이다. 하지만 올 시즌 SSG가 71승3무31패(승률 0.696)라는 ‘만화 같은’ 성적을 내면서 2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세부 기록을 뜯어보면 LG의 성적이 SSG보다 못 하지 않다. 특히 외국인 투수 케이시 켈리(33)와 아담 플럿코(31)로 구성된 원투 펀치는 리그 최강이다. 켈리는 19경기 12승 2패 평균자책점 2.88을, 플럿코는 21경기 11승 4패 평균자책점 2.56를 기록하고 있다. 10개 구단 외국인 투수 조합 중 가장 많은 승리와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이다.
김현수 2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 경기에서 LG 김현수가 안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 김현수
2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 경기에서 LG 김현수가 안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타선도 매섭다. LG는 팀 타율(0.273)과 홈런(94개), OPS(0.761), 득점(523점) 등에서 모두 1위다. 특히 김현수(34·22홈런), 오지환(32·19홈런), 이재원(23·13홈런), 채은성(32·10홈런) 등이 10개 이상의 홈런을 뽑아내면서 어디서든 한방을 터뜨릴 수 있는 타선이 됐다.

불펜도 평균자책점 3.29로 2위 KT 위즈(3.63)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있고, 수비율도 0.981로 KT(0.983)에 근소한 차이로 2위다.

문제는 토종 선발이다. 임찬규(30)가 4승7패·평균자책점 5.29로 기대 이하의 활약을 보이고 있고, 이민호(21)는 8승5패로 가장 나은 활약을 하고 있지만 기복이 심해 평균자책점이 가장 높다. 김윤식은 4승4패 평균자책점 4.22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확실하게 승수를 챙기는 카드로 인식되지는 않는다.
LG 트윈스 류지현(왼쪽 첫 번째) 감독. 연합뉴스

▲ LG 트윈스 류지현(왼쪽 첫 번째) 감독. 연합뉴스

그 결과 LG 선발진은 평균자책점 4.02로 리그에서 5위지만, 켈리와 플럿코를 제외하면 5.23으로 높아진다. LG의 국내 선발진 평균자책점은 한화 이글스(5.69)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일각에서는 약한 토종 선발진이 가을야구에서 LG에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KBO 관계자는 “포스트시즌에선 확실한 원투펀치 만큼 중요한 것이 3선발”이라면서 “LG가 가을야구를 치르는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약한 국내 선발투수진이 아킬레스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