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빌게이츠, 국회서 9년만의 연설…의원 80여명 경청 [포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6 14:0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진표 의장과 환담
주머니에 손 넣고 연설
의원들과 사진촬영도
감염병 공조 중요성 강조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코로나19 및 미래 감영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한 연설을 하고 있다. 2022. 8. 16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코로나19 및 미래 감영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한 연설을 하고 있다. 2022. 8. 16 김명국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9년만에 국회에서 연설을 해 눈길을 끌었다.

여야 의원들은 코로나19 백신의 중요성과 감염병을 막기 위한 국제 공조, 한국의 역할 확대에 관한 게이츠 이사장의 메시지를 경청했다.

다만 이날 연설에는 총 299명의 의원 가운데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약 80여 명이 참석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김진표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를 만나 환담한 후 오전 10시 40분 연설을 위해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 입장했다.

상당수의 여야 의원들은 게이츠 이사장이 입장하자 기립해 박수를 보냈다.

김 의장의 환영사 이후 10시 44분쯤 시작한 게이츠 이사장의 연설은 9분간 이어졌다.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코로나19 및 미래 감영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한 연설을 하고 있다. 2022. 8. 16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코로나19 및 미래 감영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한 연설을 하고 있다. 2022. 8. 16 김명국 기자

짙은 남색 넥타이에 양복을 입고 단상에 오른 게이츠 이사장은 왼손은 바지 호주머니에 넣은 채 오른손을 움직여가며 연설을 했다.

게이츠 이사장이 주머니에 손을 넣는 건 습관으로 보인다. 9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만남 자리에서도 주머니에 손을 넣은 채 악수를 해 결례 논란이 일기도 했다. 2008년 5월 방한 당시 이명박 당시 대통령과의 인사에서도 한 손을 주머니에 넣은 채 악수한 바 있다.

게이츠 이사장은 아직 기본적인 접종을 받지 못한 전 세계 아이들이 2500만 명에 달하는 상황이라며 경제·보건 분야 강국인 한국이 코로나19 국면에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9월 미국 뉴욕에서 유엔이 보건 분야 글로벌 펀드 조달 회의를 개최한다면서 코로나19 백신이 한 지역 경제뿐 아니라 전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빌 게이츠와 박근혜 대통령. 이언탁기자 utl@seoul.co.kr

▲ 빌 게이츠와 박근혜 대통령. 이언탁기자 utl@seoul.co.kr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공동 이사장이 16일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장에서 연설을 마친 뒤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 8. 16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공동 이사장이 16일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장에서 연설을 마친 뒤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 8. 16 김명국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했고 일부 의원들은 메모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함께했다.

게이츠 이사장이 연설을 마치자 참석한 의원들은 자리에 앉아 박수갈채를 보냈다.

연단에서 내려온 게이츠 이사장은 김진표 의장 등과 악수 후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으로 이동, 참석 의원들과 사진 촬영을 했다.

게이츠 이사장의 국회 방문은 9년 만이다. 게이츠 이사장은 2013년 정몽준 당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초청으로 국회에서 ‘스마트 기부(Smart Aid): 게이츠 재단의 활동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강연한 바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