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속보] 尹 “‘위안부’, 보편적 가치…정부 출범 전부터 고민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6 10:12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둔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22.08.16 박지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둔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22.08.16 박지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인권과 보편적 가치와 관련된 문제”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을 통해 ‘광복절 경축사에 일본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문자에 대한 메시지가 없어 아쉽다는 반응도 있었다. 이들의 피해 회복 해법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 정부 출범 전부터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날엔 일반적인 방향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 세부적인 이야기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그 취지에 다 (포함돼) 있다고 보면 된다”며 “‘위안부’ 문제 역시 인권과 보편적 가치와 관련된 문제 아니겠냐, 그렇게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했다.

전날 경축사에서 국정 운영의 청사진을 총론적으로 소개하다보니 세부 현안을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자유와 인권의 가치 차원에서 ‘위안부’ 문제 등을 바라보고 있다는 의미로 읽힌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08.15 박지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08.15 박지환 기자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윤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광복절에 역사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말은 없다고 전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추진위원회를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언급 없이 일본과의 관계 개선만 이야기했다며 이렇게 지적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고 명예를 짓밟아도 일본 비위를 맞추는 것이 더 중요하냐며 일본이 반성과 사죄를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면 유엔 고문방지위원회에 문제를 넘겨달라고 청했다.

윤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관계의 포괄적 미래상을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해 한일관계를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08.15 박지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08.15 박지환 기자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