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공식품 물가 상승세… 추석 장바구니 부담 가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6 03:19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가공식품 원료 관세율 낮췄지만
7월 식용유 56%, 밀가루 36%↑
“3분기 정점 찍고 4분기에 하락”

선뜻 손이 안 가네 15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한 시민이 매장에 진열된 가공식품들을 살피며 장을 보고 있다. 지난달 가공식품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8.2% 올라 2011년 12월(8.6%)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오장환 기자

▲ 선뜻 손이 안 가네
15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한 시민이 매장에 진열된 가공식품들을 살피며 장을 보고 있다. 지난달 가공식품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8.2% 올라 2011년 12월(8.6%)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오장환 기자

최근 폭염과 폭우가 반복되며 농산물 가격이 불안정한 가운데 가공식품의 가격 상승세도 이어지고 있어 추석을 앞두고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가 가공식품 수입 원료에 할당관세를 도입해 관세율을 낮췄지만 국제 곡물가격의 영향으로 가공식품 물가는 추석이 있는 3분기에 정점을 찍고 4분기에나 꺾일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의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달 가공식품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8.2% 올라 지난해 7월 이후 13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15일 집계됐다. 2011년 12월 8.6%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식용유가 55.6% 올라 가장 크게 상승했고, 이어 밀가루 36.4%, 국수 32.9%, 부침가루 31.6%, 소금 27.9% 등의 순으로, 주로 수입 곡물 가공식품을 중심으로 올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지난 2분기까지 상승한 국제 곡물가격이 3분기에 국내 곡물 수입가격과 가공식품 물가의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 곡물가격은 통상 3~6개월 후에 수입가격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1분기와 2분기 국제 곡물 선물가격지수는 지난 분기 대비 각각 18.8%, 13.8% 뛰었다.

이에 정부는 수입가격을 낮추고자 수입품의 일정 수량에 대해 한시적으로 관세를 낮추는 할당관세를 적용해 왔다. 지난 6월 대두유와 해바라기씨유, 밀, 밀가루, 돼지고기 등에 대해, 7월에는 소고기, 닭고기, 분유, 커피 원두, 주정 원료, 대파 등에 대해 관세 0%를 적용했다. 지난 11일에는 추석 민생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양파, 감자, 변성전분에 할당관세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1~2분기 국제 곡물가격이 급등해 할당관세가 큰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6월 할당관세 0%가 적용된 식용유와 밀가루는 전년 같은 달 대비 각각 40.3%, 36.8% 올랐고, 지난달에도 각각 55.6%, 36.4% 상승했다.

국제 곡물가격이 3분기에 하락해 국내 곡물 수입물가는 이르면 4분기에 하락세로 전환할 가능성이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곡제곡물 2022년 8월호’에서 3분기 국제곡물 선물가격지수가 지난 분기 대비 12.3% 하락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세종 박기석 기자
2022-08-16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