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전담 수비 리스 제임스에 꽁꽁 묶인 손흥민, 첼시전 평점 6.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5 17:00 해외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2 무승부 끝난 가운데 콘테-투헬 감독 두 차례나 몸싸움 일보직전까지

토트넘 홋스퍼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천적’ 첼시를 상대로 값진 승점 1을 따냈지만 꽁꽁 묶인 손흥민의 발끝은 싸늘하게 식었다.
안토니오 콘테(가운데) 토트넘 감독이 15일 첼시와의 EPL 2라운드 원정경기 도중 격한 표정으로 손흥민과 클루세프스키에게 작전 지시르 내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안토니오 콘테(가운데) 토트넘 감독이 15일 첼시와의 EPL 2라운드 원정경기 도중 격한 표정으로 손흥민과 클루세프스키에게 작전 지시르 내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EPL 2022~23시즌 2라운드 원정에 선발로 출전, 후반 34분 이반 페리시치로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지난 6일 사우샘프턴과의 개막전에서 결승골을 배달했던 손흥민은 이날도 해리 케인,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토트넘의 선발 공격진을 이뤄 출격했으나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지는 못했다.


 구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4의 짠 점수를 매겼다. 선발 출전한 토트넘의 필드 플레이어 중 세 번째로 낮은 평점이다. 왼쪽 윙백 라이언 세세뇽(6.2점), 오른쪽 공격수로 나선 데얀 쿨루세브스키(6.3점)만 손흥민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다.
안토니오 콘테(왼쪽) 토트넘 감독이 15일 첼시와의 EPL 2라운드 원정경기가 끝난 뒤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과 악수하는 과정에서 언쟁을 벌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안토니오 콘테(왼쪽) 토트넘 감독이 15일 첼시와의 EPL 2라운드 원정경기가 끝난 뒤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과 악수하는 과정에서 언쟁을 벌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경기가 2-2 무승부로 끝난 가운데 후반 23분 1-1을 만드는 동점골을 넣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두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8.3점을 받았다. 1라운드 사우샘프턴에 4-1 대승을 거둔 뒤 첼시와 2-2로 비긴 토트넘은 개막 2경기 무패(1승1무·승점 4)를 이어갔다.

손흥민이 두 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사냥에 실패한 것은 첼시의 ‘맞춤형’ 수비에 고전했기 때문이다. 특히 상대 센터백 리스 제임스에 꽁꽁 묶였다. 손흥민은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은 전반 45분 동안 최고 활약을 펼친 리스 제임스에게 막혔다. 후반전 1-1 동점 골 상황에 관여하고,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은 게 이날 활약의 전부였다“고 혹평했다.

이 매체는 이어 “제임스는 지난 시즌 득점왕 손흥민을 전담 수비했다. 손흥민을 고요하게 만든 선수는 누구나 매우 높은 평점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높게 평가하며 가장 높은 9점을 줬다. 슈팅은 단 2개, 이 가운데 유효슈팅 1개에 그친 손흥민을 ‘무장해제’시킨 제임스는 55.6%의 득표율 EPL 사무국이 팬 투표로 선정하는 ‘킹 오브 더 매치’의 주인공이 됐다.
15일 EPL 2라운드 경기 도중 강한 언쟁을 벌인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과 토마스 투헬 감독을 관계자들이 뜯어말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 15일 EPL 2라운드 경기 도중 강한 언쟁을 벌인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과 토마스 투헬 감독을 관계자들이 뜯어말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한편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은 두 차례나 거친 신경전을 벌이며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장면을 연출했다.

후반 23분 토트넘이 0-1로 뒤진 상황에서 호이비에르의 동점골이 터지자 콘테 감독이 격하게 흥분하며 세리머니를 펼쳤고, 자신의 벤치까지 다가온 콘테를 투헬 감독이 얼굴을 맞대고 언성을 높이며 충돌했다. 보안 요원들이 뜯어 말렸지만 두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악수하는 과정에서 서로 손을 놓지 않는다며 언쟁을 벌이다 험악한 장면을 또 내보였고, 둘은 모두는 결국 퇴장 명령을 받았다.

최병규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