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PSG 음바페-네이마르 “페널티킥은 내가” 옥신각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5 16:03 해외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14일 몽펠리에전 두 차례 PK 결과 놓고 SNS 설전

‘슈퍼스타’들이 즐비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 파리생제르맹(PSG)이 새 시즌 초반부터 균열이 관측됐다. PSG를 대표했던 네이마르(30)와 새롭게 팀의 간판 스타로 떠오른 킬리안 음바페(24)가 충돌한 상황이다.
돈과 권력을 쥔 음바페

▲ 돈과 권력을 쥔 음바페

네이마르와 음바페의 충돌은 지난 14일 몽펠리에와의 리그 2라운드가 끝난 뒤 불거졌다. 경기에서 PSG는 5-2로 이겼지만 둘은 페널티킥 키커를 놓고 충돌했다. 음바페가 전반 23분 발생한 페널티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섰지만 실축했다. 20분 뒤 PSG가 다시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이번에는 네이마르가 키커로 나섰다. 음바페는 자신이 또 이를 차기 위해 네이마르에게 접근했지만 네이마르는 양보하지 않고 직접 페널티킥을 시도해 득점을 올렸다.


음바페는 후반 들어 불성실한 경기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후반 중 역습 상황에서 동료인 비티냐가 자신에게 패스하지 않고 반대편으로 공격 전개를 하자 불만을 나타내면서 멈춘 뒤 걷기 시작했다. PSG는 승리를 거뒀지만 경기 후 분위기가 좋을 수 없었다.

네이마르는 경기 후 “PSG의 감독이 경기 후 팀의 페널티킥 키커가 음바페라고 다시 확인을 했다. 황당한 일이다”라며 불만을 나타냈다. 음바페 역시 “네이마르가 두 번째 페널티킥 키커를 자처한 건 말이 안 된다”고 SNS를 통해 설전을 벌였다.

음바페와 네이마르의 충돌은 예전부터 예상됐던 일이다. 음바페는 지난 5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관심에도 불구하고 PSG와 3년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프랑스 언론은 “음바페가 재계약 조건으로 감독과 단장 선임, 선수 이적 등의 권한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네이마르 오사카 AP 연합뉴스

▲ 네이마르
오사카 AP 연합뉴스

PSG는 음바페와 재계약을 맺은 뒤 지난 여름 네이마르의 이적을 추진했다. 당시 네이마르는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상 잉글랜드), 유벤투스(유벤투스) 등과 이적설이 불거졌다. 프랑스 축구 전문기자인 로맹 몰리나는 “네이마르가 여름 이적시장 기간 동안 음바페가 구단에 자신의 매각을 요청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프랑스 매체 ‘레키프’는 “네이마르는 PSG가 음바페에게 부여한 권한에 놀랐다. 하지만 네이마르는 그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하며 경기에 집중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네이마르가 현재 상황에 개의치 않고 있다고 전했다. 네이마르는 올 시즌 두 경기에서 3골 3도움을 기록, 팀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부상으로 개막전에 결장했던 음바페는 1경기에 출전해 1골을 넣었다.

최병규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