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프랑스 기후변화 활동가들 골프 홀 시멘트로 메운 이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4 07:18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트위터 캡처

▲ 트위터 캡처

기후변화 운동가들이 프랑스 남동부 툴루즈 시 근처의 골프장들에서 골프 홀을 시멘트로 메우는 시위를 벌였다.

프랑스는 유럽의 많은 나라들처럼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100개 마을이 먹을 물이 없어 하루하루를 근근이 버티고 있다. 여러 지방자치단체들은 주택 정원에 물을 뿌리지 말고 자동차 세차도 당분간 미루라고 말리고 있다.

그런데도 전국의 골프장은 예외를 인정받아 물을 펑펑 쓰고 있다. 골프장 관리들은 사흘만 물주기를 하지 않아도 골프장 잔디가 죽어버릴 것이라고 말한다. 프랑스골프협회의 제라르 루지에르는 “잔디 없는 골프장은 얼음 없는 아이스링크나 같다”고 프랑스 인포에 털어놓았다. 아울러 골프장에서 일하는 프랑스인이 1만 5000명에 이른다며 물 주기 금지의 골프장 예외는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종말 저항(Extinction Rebellion) 운동의 이 지역 지부 격인 키리코 콜렉티브 활동가들은 빌레툴루즈와 블라낙 두 마을에 있는 골프장 골프홀을 시멘트로 메우는 시위를 감행했다. 활동가들은 청원을 통해 “오늘날 골프장은 가장 권위있는 레저 산업”이라며 “경제적 광기가 생태적 이유에 앞서고 있다”고 개탄했다.

물 주기 금지는 전국 단위로 선포돼 지자체들이 칙령을 발표해 실행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단 한 지방, 서부 일레엣빌레인 지방에서만 골프장 물 주기 금지가 실행되고 있다. 여러 골프장은 물을 낭비한다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 밤에만, 그것도 평소 사용량의 30%로 줄여 물 주기를 하고 있다.

남동부 그레노블 지방 그린 시의 에릭 피올레 시장은 “우리는 돈 있고 힘 있는 사람들을 보호하느라 여념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런데도 루아르 강의 일부는 완전히 말라붙었다. 프랑스 국토의 3분의 2에 비상사태가 선포돼 있는데 이 지역들의 강수량은 예년에 견줘 85%가 줄어든 상태라고 영국 BBC가 13일(현지시간)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