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사람들] 건설협회 전직 두 회장 한 홀서 동시 ‘샷이글’ 화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3 16:10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대영 “같은 홀에서 동반자와 동시는 처음”
태광CC “극히 이례적인 행운, 우리도 처음”

대한건설협회 전직 회장 2명이 동시에 같은 홀에서 나란히 샷이글을 기록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대한건설협회 전라북도회 제26대 회장을 지낸 정대영(67) 삼흥종합건설 대표이사와 대한건설협회 강원도회 제20대 회장을 지낸 정동기(62) 동진건설 대표이사다.
이글증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글증서

두 사람은 12일 오후 3시 용인 태광컨트리클럽 남코스 전반 5번홀(파5)에서 나란히 샷이글을 기록했다.

정대영 대표는 우드 3번으로 티샷과 두 번째 샷을 완벽히 날렸고, 잔여 거리 95m지점에서 52도 웨지로 친 공이 홀컵으로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정동기 대표는 드라이버로 티샷을 한 후 유틸리티 25도로 두 번째 샷을 했다. 이어 잔여거리 65m 지점에서 52도 웨지로 친 공이 마술 처럼 홀컵안에 떨어졌다. 그는 다음 6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낚아 이날 최종합계 72타 싱글을 기록했다.

이글은 규정 타수보다 2스트로크 적은 타수로 홀컵에 공을 넣은 것을 말한다. 원거리에서 친 공을 우연히 날아온 독수리가 물어다 홀컵 안에 떨어뜨린 것이란 의미다. 태광cc 관계자는 “우리 골프장에서 같은 홀에서 동반자 2명 이상이 동시에 샷이글을 기록한 사례는 들어보질 못했다.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같은 홀에서 나란히 샷이글을 기록한 정동기 동진건설 대표이사(왼쪽)와 정대영 삼흥종합건설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정대영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같은 홀에서 나란히 샷이글을 기록한 정동기 동진건설 대표이사(왼쪽)와 정대영 삼흥종합건설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정대영씨 제공)

정동기 대표는 오크밸리 클럽 챔피언 출신으로, 파4 알바트로스(규정 타수보다 3스토르크 적은 타수로 홀 아웃)를 포함해 그동안 모두 3번의 홀인원과 20~30회의 이글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대영 대표 역시 싱글급 골프광이다. 테니스광이었던 그는 30년 전 사교를 목적으로 골프에 입문한 후 7년 전 부터 3번의 홀인원과 30년 동안 약 30회의 이글을 기록했다고 한다.

정대영 대표는 “골프 입문 30년 동안 수십회 이글을 했지만, 같은 홀에서 동반자와 같이 샷이글을 한 적은 처음”이라며 “샷이글의 행운을 모든 골퍼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2016년 3월 사랑의열매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했다.


한상봉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