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비 예쁘게 왔다”…수해 현장서 오간 말말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3 17:22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YTN ‘돌발영상’ 캡처

▲ YTN ‘돌발영상’ 캡처

12일 YTN은 국민의힘 지도부 등 의원 수십명이 참여한 수해복구 현장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가 “거긴 괜찮아요?”라고 묻자 최춘식 의원은 “우리는 소양강 댐만 안 넘으면 되니까”라고 답했다. 또다른 지역구의 의원은 “(우리 지역은) 비가 이쁘게 와서. 내리다가, 딱 그쳤다가, 내리다가”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본인 지역구만 괜찮으면 된다는 뜻이냐는 비판이 터져 나오자 최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지역구 가평의 ‘지리적 특성’상 소양강 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봉사 지역으로 동작구를 택한 배경에 대해 “원래 강남 터미널로 가려고 했는데 거기는 거의 다 완료가 됐다고 하더라”고 말했고, 이에 한 의원은 “나경원 지역이라 (동작구로) 오신 거구나”라고 농담을 던졌다. 권 원내대표는 “딱 보고 나경원 지역 아니면 바꿀라 그랬지. (나경원한테) 꼼짝 못하니까”라고 받아쳤다.

이날 봉사활동 현장에서는 한 주민이 공개 항의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 주민이 의원들 앞으로 걸어나와 “여기서 길 막고 뭐 하세요!. 차가 막혀서 짐 실은 차가 못 들어오잖아요. 지금 뭐 하시는 거냐고요”라고 고성을 질렀다. 의원들과 관계자들은 “이제 해산할 겁니다”라며 각자 봉사 장소로 이동했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22.8.12 사진=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22.8.12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날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거센 비판을 받은 김성원 의원은 12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 제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수재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위로는 못 해 드리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다.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며 “그 어떤 말로도 제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수해 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 주길 국민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며 “저는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제가 가진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 윤리위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전망이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