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속보] 코로나 ‘재감염’ 17세 이하·미접종자가 절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1 14:4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만5천507명 발생한 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2.8.7 김명국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만5천507명 발생한 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2.8.7 김명국기자

코로나19에 처음 확진됐다가 일정 시일이 지나 또 걸리는 ‘재감염’까지 소요 기간이 7월 기준 약 5개월로 그 이전보다 단축됐다. 또한 최근 재감염 추정 사례 분석 결과 17세 이하와 예방백신 미접종군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이러한 내용의 재감염(2회감염) 추정 사례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7월 셋째주∼넷째주 재감염 추정 사례는 5만6679명으로, 누적 14만2513명이 됐다.

코로나19 최초 감염일 이후 재감염일까지 평균 소요기간은 6월의 경우 평균 소요기간이 229일이었는데, 7월은 평균 154∼165일(약 5개월)이었다. 재감염된 변이를 살펴보면 최초 BA.1 변이에 감염된 뒤 BA.2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36.5%로 가장 많았고, 델타-BA.2 감염 23.0%, 델타-BA.1 감염 11.2% 순이었다.

코로나19 초기 델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오미크론 하위 변이에 재감염되는 사례보다 오미크론에 걸렸다가 그 하위 변이에 또 감염되는 사례가 더욱 많았던 것이다. 17세 이하나 백신 미접종군이 코로나19에 더 많이 재감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재감염 추정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이 49.2%였다. 또한 7월 재감염 추정 사례 중 백신 미접종군은 약 50%였다. 백신 미접종군 비율은 전체 중 약 12%인데, 이들이 재감염 사례 중 약 절반을 차지하는 것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백신 접종 횟수가 증가할수록 재감염 및 재감염 후 사망 가능성이 작아진다. 재감염 발생 위험은 미접종군에 비해 2차접종 완료군은 48%, ‘3차접종 완료군’은 74% 낮았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