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케인, 우리 쏘니한테 왜 그래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8 02:07 해외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손·케 듀오 EPL 개막전 티격태격

토트넘, 사우샘프턴에 4-1 역전
손흥민 ‘택배 크로스’서 결승골

케인, 패스 안 한 손흥민에게 버럭
英 매체 “연인 사이 말다툼 같다”

지난 6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022~23시즌 토트넘과 사우샘프턴의 경기에서 절묘한 크로스로 팀의 역전 결승골을 도운 토트넘 손흥민이 골 배달을 받은 에릭 다이어의 품에 안겨 기뻐하고 있다. 런던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6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022~23시즌 토트넘과 사우샘프턴의 경기에서 절묘한 크로스로 팀의 역전 결승골을 도운 토트넘 손흥민이 골 배달을 받은 에릭 다이어의 품에 안겨 기뻐하고 있다. 런던 EPA 연합뉴스

손흥민(30)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새 시즌을 절묘한 ‘택배 크로스’ 공격 포인트로 열어젖혔다. EPL 최고의 공격 조합이자 찰떡 호흡을 뽐내던 ‘손·케’ 듀오가 작은(?) 말다툼을 벌여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손흥민은 지난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EPL 1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1-1로 팽팽하던 전반 31분 에릭 다이어의 역전 결승골을 도와 시즌 첫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다. 토트넘이 4-1 대승을 거둔 이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지만 손흥민의 어시스트도 이에 못지않게 빛났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쿨루세브스키가 각각 중앙과 오른쪽을 맡은 ‘3각 편대’의 왼쪽을 맡았다. 전반 12분 먼저 실점한 토트넘은 전반 21분 라이언 세시니온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손흥민이 역전 결승골을 배달했다.

전반 31분 자신의 코너킥이 몇 차례 공방 끝에 다시 넘어오자 손흥민은 상대 페널티 왼쪽 모서리 바깥에서 골문을 향해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 찼다. 낮고 예리한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던 공을 다이어가 몸을 바짝 낮춘 뒤 머리로 방향만 바꿔 사우샘프턴의 오른쪽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전반 45분 상대 문전에서 수비수 2명을 제치고 날린 오른발 슈팅이 골대 위로 솟구쳐 탄식을 쏟기도 했다.

상대 자책골과 쿨루세브스키의 마무리 골을 묶어 토트넘이 기분 좋은 4-1 대승을 신고한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통계 전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쿨루세브스키(8.59점)에 이어 팀에서 두 번째로 높은 8.11점을 받았다. 풋볼런던도 “낮고 위협적인 크로스로 다이어의 득점을 도왔다. 후반에는 전반보다 활약이 잠잠했지만, 항상 그랬듯이 여전히 역습에서는 위협적이었다”며 평점 8점을 매겼다.

경기 도중 손·케 듀오는 삐걱거렸다. 전반 45분 손흥민이 문전 드리블로 상대 수비 2명을 제치는 과정에서 골문 오른쪽에 있던 자신에게 패스하지 않은 것에 불만을 품은 케인이 손흥민을 향해 버럭 소리를 지른 것. 토트넘 출신의 마이클 도슨은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케인이 손흥민에게 불만을 품은 건 연인들 사이의 말다툼과 같은 것”이라고 했고, 영국 BBC는 “이 둘은 절대 싸우지 않는 커플처럼 보이지만, 이 장면에서만큼은 케인이 손흥민에게 만족하지 못했다”며 이날의 의견 충돌을 연인들의 말다툼에 비유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2022-08-08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